함께 모진 겨울 준비했던 입동의 뜻
뚜르 2022.11.09 08:40:50
조회 224 댓글 0 신고

 

오늘(11월 7일)은 입동(立冬)입니다. 서리 내리는 상강(霜降)과 첫눈 내리는 소설(小雪)의 사이, 겨울 채비를 시작하는 날이지요. (사람이) 겨울에 들어가는 ‘入冬’이 아니라, 겨울이 들어서는 ‘立冬’이라는 한자어에서 옛사람들의 겸허함을 느낄 수 있지 않나요?

지금은 음식도 푼푼하고, 옷과 난방 덕분에 ‘등 따신 겨울’이 가능해졌지만, 헐벗은 때의 겨울은 공포였겠죠? 조상은 입동 무렵 김장을 하고, 소여물을 만들며 겨울을 ‘함께’ 준비했습니다.

김치를 제대로 먹기 시작한 게 얼마 되지 않겠지만, 언제부터인가 몇 백 포기 김장을 함께 한 것은 김치를 담글 수 없는 이들과 나누는 의미가 클 겁니다. 조상들은 추수할 때에도 헐벗은 이를 위해 이삭을 따로 거두지 않았고, 한겨울 배를 곯을 까치를 위해 감나무에 홍시 몇 개, ‘까치밥’을 남겨 뒀지요.

고난과 역경은 혼자가 아니라 함께 이겨낼 때 성공할 가능성이 클 겁니다. 수만 년 쌓인 암묵지(暗默知)이고 지혜이지요. 공동체의 정신을 잊으면, 고통은 모두에게 더 큰 무게로 찾아온다는 것을 요즘 절감하고 있는 듯도 합니다.

웃음도 함께 하면 더 커지고, 더 밝아집니다. 프리드리히 니체가 “세상에서 가장 고통스러운 동물이 웃음을 발명했다”고 한 것처럼, 괴로울 때 일부러라도 웃으면 마음이 풀립니다. 여러 연구 결과 둘이서, 셋이서, 여럿이 함께 웃으면 혼자 웃는 것보다 효과가 더 커진다고 합니다.

오늘 입동에는 ‘함께’의 뜻을 새겨보는 것은 어떨까요? 작은 여유라도 있다면 누군가를 어떻게 도울 수 있을지도. 까치의 겨울까지도 생각했던 ‘사람의 마음’으로 가족과 이웃을 생각하면 스스로 더 푼푼해지지 않을까요? 10의 눈물을 넷이서 나누면 각자에게 1이 되고, 1의 웃음을 넷이서 나누면 10이 된다는 것, 우리 모두 알고 있지 않나요?

 <코메디 닷컴 '이성주의 건강편지'>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삼일절의 기도   도토리 96 23.03.01
이재명  file 모바일등록 (2) 김별 309 23.02.28
♡ 그대가 있어 편안하다  file (4) 청암 294 23.02.28
[사순절 6일]예수님이 가르쳐 주신 기도   (2) 해피니스23 151 23.02.28
연꽃 묵상   (2) 도토리 136 23.02.28
사랑한다. 2월! /윤보영   (6) 뚜르 199 23.02.28
김연아가 아름답고 대단한 이유   (4) 뚜르 213 23.02.28
주름에 대하여   (4) 뚜르 198 23.02.28
우리 이제 봄을 준비 해요   (2) 직은섬 232 23.02.28
네 번째 걸음마  file 모바일등록 (2) 김별 195 23.02.27
가슴 일렁이는 말  file 솔새 316 23.02.27
[사순절 5일]원수를 사랑하라   해피니스23 173 23.02.27
지니간 일에 매달리지마라   직은섬 269 23.02.27
꽃과 빵 / 이어령  file 뚜르 219 23.02.27
부자와 당나귀   뚜르 175 23.02.27
다른 생각, 다른 의견   뚜르 289 23.02.27
천숙녀의 [비탈진 삶]  file 모바일등록 k남대천 217 23.02.27
기대된다 너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215 23.02.26
완경(完經) - 한선향   뚜르 174 23.02.26
과감한 도전  file (2) 뚜르 278 23.02.2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