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은 그렇게 온다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022.10.07 02:00:39
조회 380 댓글 3 신고

 

 

 

기다리지 않아도

때가 되면

 

올 사람은 오고

굳이 붙잡아도

떠날 사람은 떠나듯이

 

좀처럼 수그러질 것 같지 않던

여름날의 무더위도

어느새 기세가 꺽여 고개숙이고

 

아침 저녁으로 부는 시원한 바람으로

머리 끝까지 서늘한 기운을 느낄 때

 

 

가을은 새색시의 걸음으로

하얀 버선을 신은 채 소리도 없이

우리 곁에 사뿐히 다가온다.

 

 

누군가에 대한 원망과 함께

정체를 알 수 없는 연민이

 

내 마음의 서랍장에

차곡차곡 채워져 갈 때

 

새벽에 들려오는 귀뚜라미 울음소리처럼

가을은 전혀 예기치 않은 목소리로 찾아온다.

 

 

방황하던 나의 영혼이

길을 잃고 헤메고 있을 때

 

가을은 노란 은행잎 위에

약속의 말씀을 깨알처럼 받아 적는다.

 

 

상처없는 사랑은 없다고

이별없는 만남은 없다고

 

마음이 우울할 때에는

푸른 가을 하늘을 바라보라고..

 

글/ 이정하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선물을 보낸 사람의 정체는?   new 뚜르 33 09:20:43
세상에서 가장 정확한 귀 /김성춘   new 뚜르 31 09:10:37
만남  file 모바일등록 new 다재원선심 120 22.11.27
눈 오는 밤의 사랑노래   new 도토리 93 22.11.27
가을과 이별 세월만 가네요!  file 미림임영석 131 22.11.27
행운이 오는 방벚   (1) 직은섬 126 22.11.27
♡ 말은 마음의 지표요 거울이다  file 청암 130 22.11.27
♡친절한 말의 힘♡담아옴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43 22.11.27
왜 사람들은 월드컵에 미칠까?   뚜르 109 22.11.27
섶섬이 보이는 방 / 나희덕   (2) 뚜르 131 22.11.26
부메랑 효과   (1) 뚜르 151 22.11.26
♡ 생각은 창조의 자궁이다  file (2) 청암 131 22.11.26
나의 노래   (2) 도토리 100 22.11.26
청혼 /진은영  file (2) 뚜르 149 22.11.25
과오를 대하는 자세   뚜르 174 22.11.25
은행나무 앞에서   도토리 119 22.11.25
아름답던 가을을 보내는 이 마음  file (1) 미림임영석 178 22.11.25
♡ 이 순간만큼은  file 청암 212 22.11.25
삶의 여유를 아는 당신이 되시길   (1) 직은섬 228 22.11.25
겨울언저리 / 임은숙  file (1) 행운초 285 22.11.2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