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 한꺼번에 울다
무극도율 2022.10.06 12:36:42
조회 226 댓글 0 신고

'단풍, 한꺼번에 울다'


예측한 일이지만,
무르익은 갈바람이 불어오자
흠뻑 눈물 머금은 잎들은 밤내 울어버린 것이다.
눈으로만 운 게 아니라 가슴으로 팔다리로 발바닥까지
온몸으로 울긋불긋한 빛깔을 흘린 것이다. 
맹물로만 운 게 아니라 소금의 짠맛도 산새의 구슬픈 노래도
아래로 아래로 지는 바람도 함께 버무려 기나긴
골짜기를 타고 우수수 몸부림치며 흐른 것이다.
사람들은 그것이 아름답다고 벌떼같이 산으로 모여드는 것이다. 
단풍들은 그것이 미안하고 미안하고 또 미안했던 것이다. 
그래서 잎들은 해마다 가을이면 한꺼번에
울어버리는 것이다.


- 방우달의《고쳐 쓴 어느새》중에서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선물을 보낸 사람의 정체는?   new 뚜르 17 09:20:43
세상에서 가장 정확한 귀 /김성춘   new 뚜르 20 09:10:37
만남  file 모바일등록 new 다재원선심 109 22.11.27
눈 오는 밤의 사랑노래   new 도토리 85 22.11.27
가을과 이별 세월만 가네요!  file new 미림임영석 124 22.11.27
행운이 오는 방벚   (1) 직은섬 122 22.11.27
♡ 말은 마음의 지표요 거울이다  file 청암 123 22.11.27
♡친절한 말의 힘♡담아옴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37 22.11.27
왜 사람들은 월드컵에 미칠까?   뚜르 105 22.11.27
섶섬이 보이는 방 / 나희덕   (2) 뚜르 127 22.11.26
부메랑 효과   (1) 뚜르 150 22.11.26
♡ 생각은 창조의 자궁이다  file (2) 청암 129 22.11.26
나의 노래   (2) 도토리 100 22.11.26
청혼 /진은영  file (2) 뚜르 149 22.11.25
과오를 대하는 자세   뚜르 169 22.11.25
은행나무 앞에서   도토리 116 22.11.25
아름답던 가을을 보내는 이 마음  file (1) 미림임영석 174 22.11.25
♡ 이 순간만큼은  file 청암 212 22.11.25
삶의 여유를 아는 당신이 되시길   (1) 직은섬 227 22.11.25
겨울언저리 / 임은숙  file (1) 행운초 282 22.11.2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