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를 바꾼 72시간
뚜르 2022.10.05 08:21:16
조회 294 댓글 2 신고




우리에게서 많은 것을 빼앗아 간 6.25 전쟁은
수많은 사상자와 이산가족을 만든 아픈 역사입니다.

그런데 전쟁 초기 북한군이 서울을 점령한 이후
대책 없이 허물어져 가던 국군에 대한 추격을 멈추고
3일간 지체했는데, 어쩌면 우리나라의 역사와 운명을
뒤바꾼 시간이었습니다.

6월 25일 새벽,
암호명 '폭풍'으로 북한의 남침은 시작되었습니다.
최우수부대로 선정된 최강부대를 배치한 북한군은
350대의 탱크를 몰고 전투적으로 밀고
들어왔습니다.

원래 서부전선의 북한군 1군단이 서울을 장악한 뒤
2군단은 춘천, 홍천을 거쳐서 재빨리 남진하여
1군단과 연합하여 수원을 점령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었는데 예상치 못한
난관에 부딪혔습니다.

바로 춘천을 지키는 국군 6사단의 반격!
당시 비상 경계령이 해제되면서 장병 대부분이
휴가를 가거나 모내기 지원을 나갔지만
6사단 김종오 사단장은 북한에서 귀순한 병사의
증언을 바탕으로 경계 태세를 강화하며
군의관까지도 포사격을 할 수 있었을 만큼
전쟁을 준비했습니다.

그리고 춘천 옥산포로 들어섰던 북한군은
예상치 못한 6사단의 기습 반격에 남침 후
최초의 후퇴를 했습니다.

춘천 돌파에 실패한 북한군은 27일까지
그대로 춘천에 머문 뒤 홍천에서 전투 중인
북한군과 연합해 다시 돌격하기 시작했습니다.

안타깝게도 28일 춘천과 홍천이 점령됐지만
400여 명의 사상자가 있던 남한군에 비해
북한군은 2,000명 이상의 사상자를 내며
전선에 흐름이 완전히 바뀌었습니다.

6사단은 이후 전선의 단절을 우려하여
6월 29일 충주로 전략적 후퇴를 단행하였지만
중동부 전선 일대의 북한군을 상대로
'춘천대첩'이라는 큰 승리를
거두게 되었습니다.

6사단의 최전선에서 벌어 준 72시간은
대한민국 군대를 다시 정비할 수 있었고
국민들이 피난할 수 있는 시간을
주게 되었습니다.





누군가는 이 사건을 '3일의 기적'이라 부릅니다.
하지만 우연히 생긴 기적이 아닌
죽음을 각오하고 감당해 만든
숭고한 희생입니다.

지금을 살아가는 우리가 너무나
당연하게 누리는 듯한 자유와 평화는
수많은 영웅의 피와 땀과 노력으로
이루어져 있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비겁한 자는 평생에 여러 번 죽지만,
용감한 자는 오직 한번 죽는다.
– 김만술 대위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이미 계절은 겨울입니다!  file 미림임영석 221 22.11.24
♡ 그대는 나의 전부입니다  file 청암 228 22.11.24
줄수없는 사랑은 없다   (1) 직은섬 239 22.11.24
나는 당신을 만났다   (2) 뚜르 205 22.11.24
♡밴드에서 담아옴♡   모바일등록 (2) 백두산 174 22.11.24
세 가지 보물   (2) 도토리 213 22.11.24
풀꽃의 노래   도토리 118 22.11.23
국화꽃 /백승훈   뚜르 140 22.11.23
♡ 새활을 위한 재산  file 청암 181 22.11.23
가는 길있으면 온길도 있다   (1) 직은섬 230 22.11.23
24절기 중 20 번째 소설(小雪)  file 미림임영석 106 22.11.22
나무   도토리 129 22.11.22
행복을 느끼며 사는 방법  file (2) 뚜르 383 22.11.22
나 홀로 소녀, 예진이   (1) 뚜르 138 22.11.22
소설 (小雪) /김정희   (1) 뚜르 126 22.11.22
♡ 하거나 하지 않거나  file (4) 청암 234 22.11.22
자식들 앞에 부부 모습   (1) 직은섬 191 22.11.22
자꾸만 멀어져 가는 가을 뒷모습  file (2) 미림임영석 211 22.11.21
할머니의 털장갑   (2) 뚜르 207 22.11.21
귀는 활짝 열어야 하고   (5) 뚜르 198 22.11.2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