썩지 안는 씨앗의 꽃을 피울 수 없다
대장장이 2022.09.25 07:42:17
조회 126 댓글 0 신고

 

            썩지 않는 씨앗은 꽃을 피울 수 없다

 

 

                   썩지 않는  씨앗이 꽃을 피울 수없듯이, 

            자존심의 포기 없이는 생의 봉오리를 잊을 수 없습니다 

          분명히 이 세상은,자존심 지키고 목작도 달성하는 그런 어리석은 공간이 아닙니다

           모름지기 우리는 낮과 밤을 동시에 보낼 수  없습니다

                  봄과 가을을 동시에 즐길 수 없습니다

                   밤의 어둠을 지나야 찬란함을 찾아오고,

             어둠의 장마를  지나아 가을의 들판으로 나설 수 있습니다

                   부디 자신 안에 있는 자존심을 꺽으십시오

                그러니 옳고 그름이 분명할 때로 부터 갈 것 입니다

                  부디 자신 안에 있는 자존심을 깍으십시오

               그러니 옳고 그름이 분명할 때로 침묵하삽시오

                옳은 것을 옳아하고 고은 것을 그르다하는 똑독함보다

                옳고 그른 갓 모두 포용하는 어리석음이 오히려 훌륭한 이름이 됩니디

                          내 잘못도 내탓으로 돌리십시오 

                  진심으로 자존심을  포기하는 지혜로운 한 죄인이

                   주변의 사람들을 행복의 좁은 길로 초대할 수 있습니다

 

                                                              - 좋은 글 중에서-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동글동글   new 도토리 92 22.12.09
꼬인 인생을 푸는 열쇠   new 뚜르 163 22.12.09
12월 /김복수   new (1) 뚜르 118 22.12.09
먼 발치에서   new 직은섬 118 22.12.09
♡ 예술은 인간의 계시다  file new (2) 청암 115 22.12.09
담신믜 미소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75 22.12.09
거품   도토리 142 22.12.08
♡ 세월이 약이라고 하더니  file (2) 청암 232 22.12.08
당신에게 사랑과 행복을   (1) 직은섬 192 22.12.08
만족하지 못해서 만족하지 못하는 것이다   뚜르 186 22.12.08
부부란 다 그렇고 그런 것   뚜르 208 22.12.08
첫눈 오는 날의 여백 /박종영   (2) 뚜르 148 22.12.08
항아리의 기도   (2) 도토리 197 22.12.07
아름다운 나이를 즐기는 방법   뚜르 301 22.12.07
♡ 진정으로 포기할 순간  file 청암 208 22.12.07
팔손이나무 꽃 /백승훈   (2) 뚜르 153 22.12.07
아버지 그큰 이름  file 모바일등록 (2) 대관령양반 180 22.12.07
마음을 다친 꽃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259 22.12.06
욕망의 깊이   뚜르 248 22.12.06
세월도 가고 사람도 가지만   직은섬 273 22.12.0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