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침묵해야 하는가
하양 2022.09.24 00:15:11
조회 401 댓글 2 신고

 


 

어떻게 침묵해야 하는가

 

혀끝까지 나온 나쁜 말을

내뱉지 않고 삼켜버리는 것

그것이 세상에서 가장 좋은 음료다.

 

언제 어떻게 말하는지 배우는 것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언제 어떻게 침묵해야 하는가이다.

잘못 말한 것을 후회하는 일은 많다.

하지만 침묵한 것을 후회하는 경우는 없다.

더 많이 말하고 싶어 할수록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해버릴 위험은 커진다.

 

저는 모르겠습나다라는 말을

더 자주 하도록 훈련하라.

 

등 뒤에서 나를 욕하는 이는

나를 두려워하는 것이다.

면전에서 나를 칭찬하는 이는

나를 미워하는 것이다.

 

말은 힘이 세다.

말은 사람들을 하나로 만들기도 하지만

때로는 갈라놓기도 한다.

말로 사랑을 만들 수도

적대감을 빚을 수도 있다.

 

잘못된 생각을 드러내는 두 가지 행동이 있다.

말해야 할 때 침묵하는 것

그리고 침묵해야 할 때 말하는 것이다.

 

- 톨스토이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혼자라는 것   (2) 곽춘진 285 22.11.16
감성의 아름다운 늦가을  file 미림임영석 263 22.11.15
구름같이 나무같이   도토리 183 22.11.15
♡ 모든 것에는 가장 좋은 때가 있다  file (2) 청암 301 22.11.15
마음가짐을 바꾸자   뚜르 309 22.11.15
물발자국   (2) 뚜르 155 22.11.15
존경을 가르친 아버지   (2) 김용호 228 22.11.15
독거소녀 삐삐 ​/최정란   뚜르 172 22.11.14
하루는 알고 내년은 모르는 메뚜기   뚜르 252 22.11.14
순리가 순리   (2) 뚜르 251 22.11.14
♡ 내면의 아름다움  file (2) 청암 323 22.11.14
짧아진 11월 햇살 한낮의 길이  file (1) 미림임영석 260 22.11.13
첫키스 - 한용운( 卍海 韓龍雲)   (2) 뚜르 239 22.11.13
♡ 정직한 사람  file (2) 청암 313 22.11.13
낙엽 찬가   (2) 도토리 313 22.11.12
가을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530 22.11.12
로댕을 뒤바꾼 한 마디   뚜르 251 22.11.12
나는 배웠다   (2) 뚜르 256 22.11.12
11월 겨울인데 아직은 가을빛  file (5) 미림임영석 317 22.11.11
♡ 미리 걱정하지 말자  file (2) 청암 325 22.11.1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