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려니 하고 살자
뚜르 2022.09.23 06:08:05
조회 413 댓글 6 신고

 

김해 삼계동에서 약국을 운영하는 강현준 약사는
19년 전 당한 불의의 사고로 인해
하반신 마비가 됐습니다.

 

당시 고등학생이던 그는 하루 아침에
앞으로 못 걷는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기 어려웠지만
그대로 좌절하기보다 앞으로 어떤 삶을
살아가야 할지 고민했습니다.

 

이전과 달라진 신체로 인해
자신이 가진 지식과 장점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타인에게 전달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했고
움직임을 많이 필요로 하지 않는 직업도
생각해야 했습니다.

 

고민을 거듭하던 중 다른 직업에 비해
활동량이 적으면서 지식을 전달할 수 있는 직업으로
‘약사’를 꿈꾸기 시작했습니다.

 

약사가 되기까지 물리적인 상황과
신체적인 불편함이 있음에도 절대 좌절하지 않고
매 순간 노력하며 삶을 그려온 그는
약국을 운영하며 많은 이들에게 희망을
전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는 이렇게 말합니다.

 

“타인의 시선이나 편견을 두려워하지 말고
자신감을 가져야 합니다.
남이 어떤 부정적인 말을 하든 상처받지 않고
그러려니 하고 살면서 넘겨버릴 줄도
알아야 합니다.”

 

 

누군가는 자신의 장애 앞에
세상을 탓하며 그만 주저앉지만,
또 다른 누군가는 누구의 탓도 하지 않고
세상 앞에 우뚝 섭니다.

 

우리에게 불가능은 없습니다.
다만, 조금 힘든 상황과 조건만 있을 뿐입니다.
물론 남들보다 출발점이 다르고 어려운 상황이라면
더 많은 힘을 들여야겠지만, 꿈을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노력한다면 결국 성공이라는 열매가
함께 할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장애는 불편하다. 하지만 불행한 것은 아니다.
– 헬렌 켈러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구름같이 나무같이   도토리 183 22.11.15
♡ 모든 것에는 가장 좋은 때가 있다  file (2) 청암 300 22.11.15
마음가짐을 바꾸자   뚜르 306 22.11.15
물발자국   (2) 뚜르 153 22.11.15
존경을 가르친 아버지   (2) 김용호 228 22.11.15
독거소녀 삐삐 ​/최정란   뚜르 172 22.11.14
하루는 알고 내년은 모르는 메뚜기   뚜르 252 22.11.14
순리가 순리   (2) 뚜르 251 22.11.14
♡ 내면의 아름다움  file (2) 청암 320 22.11.14
짧아진 11월 햇살 한낮의 길이  file (1) 미림임영석 257 22.11.13
첫키스 - 한용운( 卍海 韓龍雲)   (2) 뚜르 239 22.11.13
♡ 정직한 사람  file (2) 청암 313 22.11.13
낙엽 찬가   (2) 도토리 313 22.11.12
가을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530 22.11.12
로댕을 뒤바꾼 한 마디   뚜르 251 22.11.12
나는 배웠다   (2) 뚜르 256 22.11.12
11월 겨울인데 아직은 가을빛  file (5) 미림임영석 316 22.11.11
♡ 미리 걱정하지 말자  file (2) 청암 324 22.11.11
반려동물이 떠난 빈자리   뚜르 170 22.11.11
놓았거나 놓쳤거나   (4) 뚜르 300 22.11.1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