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이여
하양 2022.09.18 00:43:55
조회 590 댓글 6 신고

 


 

사랑하는 이여

 

사랑하는 이여

오늘도 하루를 살았습니다.

메말라 숨을 쉬지 않는 나무처럼

오늘도 한 떨기 잎새 하나 되어

당신 곁에 머물었습니다

별빛 물든 작은 호숫가에

옛 추억이 하늘거리고

둘이서 거닐던 우리들의 길가엔

하얗게 서린 슬픈 꽃이 피었습니다

오직 진실한 마음 하나로

서로의 목숨으로 살았던 시간

사랑하여 행복하였습니다

당신을 사랑하여

세상이 미운 것만 아니었습니다

불빛 꺼진 창밖에 서서

목숨처럼 불러 보았던 그리운 이름

비 오는 간이역에서

서로가 부둥켜안고 울었던 눈물들

 

사랑하는 이여

오늘 살아있는 삶이

내일 나의 마지막 삶이 되어 떠나도

나는 슬프지 않습니다

살아서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고

살아서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하며

죽어서 사랑하는 마음을 가지고

사랑하는 가슴으로 떠나는 마음

먼 하늘가 또 누군가를 기다리는 사랑이란

이른 새벽녘의 바다처럼

잔잔한 아름다움일 것 같습니다

사랑하는 이여

이제는 내가 죽어도

나의 여린 가지에 물이 흐르지 않고

마른 잎새 바람결에 떨어져도

나는 슬프지 않습니다.

다시금 멀리서 전해오는 당신의 언덕에

꽃이 피고 새가 울면

내 그리운 바람이 되어

당신을 다시 찾아올 수 있을 터

사랑하는 이여

오늘도 당신과 함께 하였던 시간

당신과 함께 한 삶이

나는 행복하였습니다.

 

- 심성보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선물을 보낸 사람의 정체는?   new 뚜르 24 09:20:43
세상에서 가장 정확한 귀 /김성춘   new 뚜르 24 09:10:37
만남  file 모바일등록 new 다재원선심 115 22.11.27
눈 오는 밤의 사랑노래   new 도토리 90 22.11.27
가을과 이별 세월만 가네요!  file 미림임영석 128 22.11.27
행운이 오는 방벚   (1) 직은섬 123 22.11.27
♡ 말은 마음의 지표요 거울이다  file 청암 126 22.11.27
♡친절한 말의 힘♡담아옴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40 22.11.27
왜 사람들은 월드컵에 미칠까?   뚜르 107 22.11.27
섶섬이 보이는 방 / 나희덕   (2) 뚜르 129 22.11.26
부메랑 효과   (1) 뚜르 150 22.11.26
♡ 생각은 창조의 자궁이다  file (2) 청암 131 22.11.26
나의 노래   (2) 도토리 100 22.11.26
청혼 /진은영  file (2) 뚜르 149 22.11.25
과오를 대하는 자세   뚜르 174 22.11.25
은행나무 앞에서   도토리 119 22.11.25
아름답던 가을을 보내는 이 마음  file (1) 미림임영석 178 22.11.25
♡ 이 순간만큼은  file 청암 212 22.11.25
삶의 여유를 아는 당신이 되시길   (1) 직은섬 228 22.11.25
겨울언저리 / 임은숙  file (1) 행운초 284 22.11.2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