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길에
하양 2022.09.05 01:14:48
조회 632 댓글 4 신고

 


 

산책길에

 

가을을 가고 있는 당신도

길을 걷다 보면 울컥 뜨거움을 뱉어내는

시간의 언저리를 서성이겠지요

 

길 따라 피어난 장미의 싱싱한 내음이

가슴을 쥐고 흔드는데 모른 척 지나간

시간들이 얼핏 설핏 피었다 지겠지요

 

가을의 한끝에 실리어 바람과 햇볕의

두툼한 생각 아래 그저 걸어지는

참으로 황홀한 살아 있음에

 

털머위의 노란 꽃들 수군대며

진실로 눈먼 시간들이 사위어진

풍경을 한참이나 그려보았지요

 

노랗고 빨간 잎들이, 피어 있는 꽃과

피라칸다 빨간 열매가 사랑의 열매

표지처럼 내려오더니 그만

 

자연은 살아 있는 것들에겐 영광을

죽어 있는 것들에겐 안식을 섬광처럼

지나가는 묘한 시간이었지요

 

- 김비주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선물을 보낸 사람의 정체는?   new 뚜르 27 09:20:43
세상에서 가장 정확한 귀 /김성춘   new 뚜르 27 09:10:37
만남  file 모바일등록 new 다재원선심 116 22.11.27
눈 오는 밤의 사랑노래   new 도토리 90 22.11.27
가을과 이별 세월만 가네요!  file 미림임영석 130 22.11.27
행운이 오는 방벚   (1) 직은섬 125 22.11.27
♡ 말은 마음의 지표요 거울이다  file 청암 126 22.11.27
♡친절한 말의 힘♡담아옴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40 22.11.27
왜 사람들은 월드컵에 미칠까?   뚜르 107 22.11.27
섶섬이 보이는 방 / 나희덕   (2) 뚜르 129 22.11.26
부메랑 효과   (1) 뚜르 150 22.11.26
♡ 생각은 창조의 자궁이다  file (2) 청암 131 22.11.26
나의 노래   (2) 도토리 100 22.11.26
청혼 /진은영  file (2) 뚜르 149 22.11.25
과오를 대하는 자세   뚜르 174 22.11.25
은행나무 앞에서   도토리 119 22.11.25
아름답던 가을을 보내는 이 마음  file (1) 미림임영석 178 22.11.25
♡ 이 순간만큼은  file 청암 212 22.11.25
삶의 여유를 아는 당신이 되시길   (1) 직은섬 228 22.11.25
겨울언저리 / 임은숙  file (1) 행운초 285 22.11.2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