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에 대한 짤막한 질문 - 최금진
뚜르 2022.08.26 06:57:19
조회 314 댓글 4 신고

사랑에 대한 짤막한 질문 - 최금진

차는 계곡에서 한달 뒤에 발견되었다

꽁무니에 썩은 알을 잔뜩 매달고 다니는

가재들이 타이어에 달라붙어 있었다

너무도 완벽했으므로 턱뼈가 으스러진 해골은

반쯤 웃고만 있었다

접근할 수 없는 내막으로 닫혀진 트렁크의

수상한 냄새 속으로 파리들이 날아다녔다

움푹 꺼진 여자의 눈알 속에 떨어진 담뱃재는

너무도 흔해빠진 국산이었다

함몰된 이마에서 붉게 솟구치다가 말라갔을

여자의 기억들은 망치처럼 단단하게 굳었다

흐물거리는 지갑 안에 접혀진 메모 한장

"나는 당신의 무엇이었을까"

헤벌어진 해골의 웃음이

둘러싼 사람들을 물끄러미 올려다보고 있었다

나는 무엇, 무엇이었을까...... 메아리가

축문처럼 주검 위에 잠시 머물다가 사라져갔다

- 2001창비신인상 당석작 겨울호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까치밥나무  file 모바일등록 new 블루아이스 41 15:32:12
사랑의 별   new 도토리 25 13:16:53
2월의 그녀 /김희선   new 뚜르 92 09:05:10
사랑하는 그대에게   new 직은섬 73 09:03:29
인생을 완벽하게 만드는 것   new 뚜르 84 08:47:43
♡ 꿈이 주는 힘  file new 청암 98 08:22:03
천숙녀의 [푹 젖은]  file 모바일등록 new k김성남 112 00:47:36
♡ 자신을 칭찬하라  file (2) 청암 217 23.02.06
사랑은 인생의 아름당ㄴ 향기   직은섬 151 23.02.06
봄이 오고 있다 /이지엽   (1) 뚜르 167 23.02.06
모든 관계는 나에게 달려있다   뚜르 172 23.02.06
그 겨울의 끝자락에서  file 예향도지현 128 23.02.06
천숙녀의 [달 하나]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115 23.02.05
남자는 가슴에 묻어두고 사는 게 있다   뚜르 251 23.02.05
어느 교장 선생 훈화 말씀 / ​남호섭   (2) 뚜르 175 23.02.05
노인들의 나들이   소우주 137 23.02.05
연습   직은섬 123 23.02.05
♡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file 청암 186 23.02.05
고운 머음으로 살고 싶습니다   직은섬 144 23.02.05
책 속의 한 줄/그도세상   김용호 114 23.02.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