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어가는 아내에게 - 황지우
뚜르 2022.08.19 09:00:23
조회 245 댓글 2 신고

늙어가는 아내에게 - 황지우

내가 말했잖아

정말, 정말, 사랑하는, 사랑하는, 사람들,

사랑하는 사람들은,

너, 나 사랑해?

묻질 않어

그냥, 그래,

그냥 살지

그냥 서로를 사는 게야

말하지 않고, 확인하려 하지 않고,

그냥 그대 눈에 낀 눈곱을 훔치거나

그대 옷깃의 솔밥이 뜯어주고 싶게 유난히 커 보이는 게야

생각나?

지금으로부터 14년전, 늦가을,

낡은 목조 적산 가옥이 많던 동네의 어둑어둑한 기슭,

높은 축대가 있었고, 흐린 가로등이 있었고

그대의 집, 대문 앞에선

이 세상에서 가장 쓸쓸한 바람이 불었고

머리카락보다 더 가벼운 젊음을 만나고 들어가는 그대는

내 어깨 위의 비듬을 털어 주었지

그런거야, 서로를 오래 오래 그냥, 보게 하는 거

그대가 와서, 참으로 하기 힘든, 그러나 속에서는

몇 날 밤을 잠 못자고 단련시켰던 뜨거운 말,

저도 형과 같이 그 병에 걸리고 싶어요

그대의 그 말은 에탐부톨과 스트렙토마이신을 한 알 한 알

들어내고 적갈색의 빈 병을 환하게 했었지

아, 그곳은 비어있는 만큼 그대 마음이었지

너무나 벅차 그 말을 사용할 수 조차 없게 하는 그 사랑은

아픔을 낫게 하기보다는, 정신없이,

아픔을 함께 앓고 싶어하는 것임을

한밤, 약병을 쥐고 울어버린 나는 알았지

그래서, 그래서, 내가 살아나야 할 이유가 된 그대는 차츰

내가 살아갈 미래와 교대되었고

이제는 세월이라고 불러도 될 기간을 우리는 함께 통과했지

살았다는 말이 온갖 경력의 주름을 늘리는 일이듯

세월은 넥타이를 여며주는 그대 손끝에 역력하지

이제 내가 할 일은 아침 머리맡에 떨어진 그대 머리카락을

침 묻힌 손으로 집어내는 일이 아니라

그대와 더불어, 최선을 다해 늙는 일일 것이야

우리가 그렇게 잘 늙은 다음

힘 없는 소리로, 임자, 우리 괜찮았지?

라고 말할 수 있을 때, 그때나 가서

그대를 사랑한다는 말은 그때나 가서

할 수 있는 말일 거야

- 시집 『게 눈 속의 연꽃』 (문학과 지성사, 1990)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선물을 보낸 사람의 정체는?   new 뚜르 33 09:20:43
세상에서 가장 정확한 귀 /김성춘   new 뚜르 32 09:10:37
만남  file 모바일등록 new 다재원선심 121 22.11.27
눈 오는 밤의 사랑노래   new 도토리 94 22.11.27
가을과 이별 세월만 가네요!  file 미림임영석 131 22.11.27
행운이 오는 방벚   (1) 직은섬 126 22.11.27
♡ 말은 마음의 지표요 거울이다  file 청암 130 22.11.27
♡친절한 말의 힘♡담아옴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43 22.11.27
왜 사람들은 월드컵에 미칠까?   뚜르 109 22.11.27
섶섬이 보이는 방 / 나희덕   (2) 뚜르 131 22.11.26
부메랑 효과   (1) 뚜르 152 22.11.26
♡ 생각은 창조의 자궁이다  file (2) 청암 134 22.11.26
나의 노래   (2) 도토리 102 22.11.26
청혼 /진은영  file (2) 뚜르 150 22.11.25
과오를 대하는 자세   뚜르 175 22.11.25
은행나무 앞에서   도토리 121 22.11.25
아름답던 가을을 보내는 이 마음  file (1) 미림임영석 179 22.11.25
♡ 이 순간만큼은  file 청암 212 22.11.25
삶의 여유를 아는 당신이 되시길   (1) 직은섬 228 22.11.25
겨울언저리 / 임은숙  file (1) 행운초 285 22.11.2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