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자식은 바람(風)이래
14 김용수 2022.08.14 16:18:57
조회 120 댓글 0 신고

자식은 바람(風)이래

 

자식은 바람이래.
내 몸 빌어 이 세상에 나온
한 줄기 꽃바람이래.

자식이라는 귀한 알맹이 하나
이 세상에 내 보낸
바로 그 순간부터
나는 그만 껍데기가 되고 만 거야.

빈 소라 껍데기지.
귀에 대면 늘
한 줄기 바람 소리가 들려.

바람 한 줄기
이 세상에 내보내고
나는 바람의 어머니가 된 거야.

세상의 모든 어머니는
바람의 어머니고
세상의 모든 자식은
한 줄기 바람이 되어
이 세상을 떠돌지.

때로는 부드러운 솔바람이 되고
때로는 매서운 꽃샘바람이 되고
때로는 애틋한 눈물바람이 되어
늘 가슴에서 가슴으로
불어대고 있지.

아침이 오면
내 어깨를 툭 건드리며
아침 인사 건네고는
저만큼 달아나고

한낮에는 산들바람으로
내 머리카락 흩날리고
해 저물면 저녁바람 되어
고물고물 내 안으로 스며들어.
자식은 바람이래.

단잠 속 아스레한 꿈길에서조차
내 마음의 문 밖을 서성이는
애잔한 바람 한 줄기….

 

 ≪노은의 [이병 엄마의 편지] 중에서≫ 

 

 

 

자식과의 거리

 

이런 이야기도 있더군요.
자식은 끓는 국을 갖다 주면
꼭 먹기 좋게 식을 만한 거리를 두고
살아야 한다고요. 이것이 비단 지리적인
거리만이겠습니까? 끓던 마음이 식어 따뜻해질
수 있는 그런 마음의 거리이기도 하지 않겠습니까?  
우리가 더 현명하게 '거리'를 헤아리며 살아야
잘 늙는 사람이 될 것 같습니다.

- 정진홍의《괜찮으면 웃어주세요》중에서 -

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사랑의 척도  file (4) 청암 157 22.09.24
둘이 만든 단 하나의 사랑   (1) 대장장이 114 22.09.24
대상없는 편지---   (1) 대장장이 126 22.09.24
별 모양의 돌   (2) 뚜르 146 22.09.24
‘인간 기관차’ 자토펙의 삶과 마라톤 명언 6   (2) 뚜르 181 22.09.24
안동소주 / 안상학   (2) 뚜르 141 22.09.24
김성남의 [시집]  file 모바일등록 (10) k하서량 402 22.09.24
어떻게 침묵해야 하는가  file (2) 하양 339 22.09.24
가을에 보내는 연서  file 하양 336 22.09.24
마음으로부터 행복하라  file (4) 하양 409 22.09.24
추분의 신비로운 날씨로세  file 미림임영석 79 22.09.23
온전히 여름 끝장 오늘이 추분  file 미림임영석 92 22.09.23
♡ 그대를 사랑하므로  file (4) 청암 233 22.09.23
가을 그 쓸쓸함에 대하여  file (2) 예향도지현 216 22.09.23
그려러니 하고 살자   (1) 네잎크로바 226 22.09.23
그러려니 하고 살자   (6) 뚜르 340 22.09.23
세월 따라 인생은 덧없이 흐른다   (2) 뚜르 269 22.09.23
모든 첫번째가 나를 - 김혜수   뚜르 161 22.09.23
어느 슬픈 계절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271 22.09.23
하늘에 온통 햇빛만 가득하다면  file (4) 하양 357 22.09.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