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김 일 남
뚜르 2022.08.08 14:16:10
조회 163 댓글 0 신고

 

 

폭우  /김 일 남

 

 

자갈밭 아픈 목숨 버리지 않고

어둠 깊고 진하리 그대 부를 수 없다면

다시 노여운 마음 떨리는 마음이 무거워질 때

갈 길 험하고 막막하여 차라리 목숨마저

내려놓고 싶은 진절머리 너덜 고랑창 끊어진 산길

사랑도 양심도 다 팽개치고 싶을 만큼 지친 싸움길

이 길에서 그대 부를 수 없다면

피 흘리며 지나온 이 깊고 어두운 생애는

온통 쏟아지는 장대비이리

형제들의 가쁜 숨결 채 가시지 않은 이 땅에

움 트는 저 씨앗들의 작고 여린 몸뚱이를

짓이기는 무참한 칼날이리

오랜 패배와 굴종으로 싹이 트다 고인

이 어둡고 무거운 피가

그들의 심장과 영혼을 썩게 만들리니

오오 얼마나 깊은 병을 견뎌야 내 손은

그대 이마를 짚을 수 있나

얼마나 아파야 내 노래는

그대 생애에 한 그루 나무로 설 수 있나

파헤쳐진 들판에 뜨거운 숨결로

초록의 무성한 그늘이 되어

그대 고단한 육신을 쉬게 할 수 있나

형제들 자갈밭 아픈 목숨 버리지 않고

가는 길 기어코 온 생애로 이끌고 온

저 길을 끌어안고 갈 길에

자갈 하나 돌맹이 하나로

형제들의 힘찬 팔매질로 날아갈 수 없다면

이 어둠 깊고 진하리 그대 부를 수 없다면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감성의 아름다운 늦가을  file 미림임영석 259 22.11.15
구름같이 나무같이   도토리 183 22.11.15
♡ 모든 것에는 가장 좋은 때가 있다  file (2) 청암 300 22.11.15
마음가짐을 바꾸자   뚜르 306 22.11.15
물발자국   (2) 뚜르 153 22.11.15
존경을 가르친 아버지   (2) 김용호 228 22.11.15
독거소녀 삐삐 ​/최정란   뚜르 172 22.11.14
하루는 알고 내년은 모르는 메뚜기   뚜르 252 22.11.14
순리가 순리   (2) 뚜르 251 22.11.14
♡ 내면의 아름다움  file (2) 청암 320 22.11.14
짧아진 11월 햇살 한낮의 길이  file (1) 미림임영석 257 22.11.13
첫키스 - 한용운( 卍海 韓龍雲)   (2) 뚜르 239 22.11.13
♡ 정직한 사람  file (2) 청암 313 22.11.13
낙엽 찬가   (2) 도토리 313 22.11.12
가을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530 22.11.12
로댕을 뒤바꾼 한 마디   뚜르 251 22.11.12
나는 배웠다   (2) 뚜르 256 22.11.12
11월 겨울인데 아직은 가을빛  file (5) 미림임영석 316 22.11.11
♡ 미리 걱정하지 말자  file (2) 청암 324 22.11.11
반려동물이 떠난 빈자리   뚜르 170 22.11.1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