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꽃다운 당신
100 하양 2022.08.07 00:29:24
조회 1,009 댓글 4 신고

 


 

꽃다운 당신

 

꽃이라 부르고 싶은

당신이 내게로 다가와서

향기를 풍기며 살아가는 것은, 진정

꽃다운 당신의 자태가 살아 있기 때문입니다.

 

꽃은 부드러운 눈을 가졌습니다.

더러운 세상, 더러운 놈들이라고

욕이라도 퍼부을 만한 일인데

꽃은 모든 것을 아름답게 볼 줄 아는

눈이 있어서 아름다운 꽃이 되었습니다.

 

꽃은 온유한 입을 가졌습니다.

험담하고 비방했을 만한 일인데도

꽃은 칭찬도 격려를 할 줄 아는

넉넉한 입이 있어서, 언제나

향기 진한 꽃이 되었습니다.

 

꽃은 꽃밭에서만 피어 있는 꽃이 아니라

바람 부는 가시떨기 밭에서도

홀로 피어 있는 꽃입니다.

바람결에 찔리고 상하고 아파도

그 아픔을 무던히 참아내는 꽃입니다.

 

아픔이 크면 클수록

도리어 향기를 더 진하게 품어내는

깊숙한 마음을 가지고 있어서

벌 나비 날아드는 꽃이 되었습니다.

 

- 양수창 -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4)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 건강한 사람   new 청암 6 08:03:10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 입니다   new 대장장이 4 07:38:59
말 한마디가 긴 인생을 만듬니다   new 네잎크로바 4 07:29:51
가을은 그렇게 온다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64 02:00:39
장미에게 // 詩 김설하   new 대장장이 91 22.10.06
찰나의 만끽   new 무극도율 103 22.10.06
아름다운' 넘어짐   new 무극도율 77 22.10.06
단풍, 한꺼번에 울다   new 무극도율 70 22.10.06
마음음 하나 /류시화   new 대장장이 69 22.10.06
금계국의 기도   new 도토리 106 22.10.06
♡ 지속적인 사랑  file new (1) 청암 122 22.10.06
추위를 재촉하는 가을비  file 예향도지현 77 22.10.06
꽃 처럼 아음다운 미소   네잎크로바 107 22.10.06
울타리를 넘어라   뚜르 102 22.10.06
낙엽은 눈물이다 /박종영   뚜르 69 22.10.06
"사랑" 한다는 말과 "이해"한다는 말   (1) 뚜르 109 22.10.06
10월 어느 날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98 22.10.06
천천히 가기  file 하양 113 22.10.06
인생의 기회  file (2) 하양 147 22.10.06
자신 속에 있는 행복을 보라  file 하양 128 22.10.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