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그때 넌 괜찮았니?
100 하양 2022.08.05 00:13:47
조회 1,003 댓글 0 신고

 


 

그때 넌 괜찮았니?

 

우리의 삶이 이토록 복잡하고

번민으로 가득 차 있으며 동시에 공허한 것은,

삶이 우리를 어디로 데려가는지,

왜 데려가는지 우리가 모르기 때문이다.

 

삶은 우리에게, 삶에서 일어나는 일들의 이유를,

그것의 목적을, 그것이 이끌고 올 결과를

미리 이야기해 주지 않는다.

 

그건 그냥 흘러간다.

아주 오랜 시간이 지나서 아아, 그건

그래서 그런 거였어, 깨닫기도 하겠지만,

생의 마지막 순간에서라도

내 삶의 이유를 알게 된다면 정말 행복하겠지만,

그렇다고 나의 과거가 바뀌지는 않는다.

 

그리하여 우리는 여기서 이렇게 살아간다.

분주하고 고요하게,

즐겁고 외롭게,

격정적으로 또는 냉정하게.

열일곱 살에도 그러했고,

어쩌면 일흔 살에도 그러할 것이다.

 

어쩌면 영원히 나는 여행 중일지도 모른다.

이 세계에서든 혹은 또 다른 세계에서든.

 

- 황경신, ‘세븐틴-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멀리 있어도 가슴으로 가까운 사람   (2) 대장장이 241 22.09.21
가을 그림   소우주 108 22.09.21
귀하게 대접 받는 그릇   네잎크로바 162 22.09.21
여자도 모르는 여자마음   대장장이 119 22.09.21
수레바퀴 속의 세상  file (2) 예향도지현 161 22.09.21
늑대와 학   (6) 뚜르 231 22.09.21
야고 /백승훈   (4) 뚜르 168 22.09.21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 고정희   (4) 뚜르 236 22.09.21
국화꽃향기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345 22.09.21
인연의 끈 / 류인순   이현경 152 22.09.21
범어사 가는 길/ 백 원 순   이현경 62 22.09.21
가장 오래된 꽃의 궁전/박종영   이현경 71 22.09.21
김용덕의 [순간의 몫]  file 모바일등록 (6) k하서량 358 22.09.21
칠전팔기  file (2) 하양 372 22.09.21
나를 달랠 줄 아는 연습  file (2) 하양 384 22.09.21
보고 싶은 사람  file 하양 387 22.09.21
책 읽는 밤   산과들에 61 22.09.20
소나무   산과들에 55 22.09.20
꿈꾸는 새   산과들에 55 22.09.20
둘이 안든 단 하나의 서팡 - 용혜원   대장장이 82 22.09.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