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술 항아리 채우기
100 뚜르 2022.08.04 08:43:29
조회 212 댓글 2 신고



옛날 어느 부자가 자신의 하인들을 한 곳에 불러 모았습니다.
하인들이 모인 자리에는 커다란 항아리가 놓여 있었습니다.
부자는 하인들에게 금화 한 닢과 작은 술 단지를
하나씩 나누어 주고 말했습니다.

"곧 큰 잔치를 여는데 그동안 맛보지 못했던
특별한 포도주를 연회에서 내놓고 싶다.
그러니 너희들은 내가 준 금화로 각자 다른 포도주를
한 단지씩 사 와서 이 큰 항아리에 한데 섞어 두도록 해라.
여러 가지 포도주를 섞으면 어떤 맛이 날지
매우 궁금하구나."

하인들은 각자 포도주를 구하러 떠났습니다.
그런데 한 하인은 주인에게 받은 금화를 자신이 챙기고
자신의 술 단지에는 물을 채워 슬그머니
큰 항아리에 부어 놓았습니다.

'이렇게 큰 항아리에 물이 조금 섞인 걸 누가 알겠어.
이 금화는 내가 써야겠다.'

잔치가 열린 날 부자는 포도주를 사러 보낸
하인들을 모아 두고 말했습니다.

"오늘의 잔치는 그동안 고생한 너희들을 위한 잔치다.
오늘 하루는 너희가 사 온 술을 마음껏 마시며
즐기기를 바란다."

그리고 큰 항아리에 담긴 포도주를 나누어 주었습니다.
그런데 술을 받은 하인들은 모두 깜짝 놀랐습니다.
그들이 술잔에 받은 것은 전부 맹물이었습니다.
하인들은 모두 나 하나쯤이야 하고 생각하고,
금화를 빼돌리고 물을 가져왔던 것입니다.

결국, 하인들은 빼돌린 금화를 도로 빼앗기고
잔치 내내 맹물만 마시고 있어야 했습니다.

 



우리는 모두 사회란 공동체에 속한 일원입니다.
그러나 간혹 '나 하나쯤이야'라는 생각으로
대수롭지 않게 행동할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그 행동은
당신이 얼마나 소중하고 중요한 사람인지도
잊게 만들어 버립니다.


# 오늘의 명언
교묘하게 속이는 것보다는
서투르더라도 성실한 것이 좋다.
– 한비자 –

 

<따뜻한 하루>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멀리 있어도 가슴으로 가까운 사람   (2) 대장장이 241 22.09.21
가을 그림   소우주 108 22.09.21
귀하게 대접 받는 그릇   네잎크로바 162 22.09.21
여자도 모르는 여자마음   대장장이 119 22.09.21
수레바퀴 속의 세상  file (2) 예향도지현 161 22.09.21
늑대와 학   (6) 뚜르 231 22.09.21
야고 /백승훈   (4) 뚜르 168 22.09.21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 고정희   (4) 뚜르 236 22.09.21
국화꽃향기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345 22.09.21
인연의 끈 / 류인순   이현경 152 22.09.21
범어사 가는 길/ 백 원 순   이현경 62 22.09.21
가장 오래된 꽃의 궁전/박종영   이현경 71 22.09.21
김용덕의 [순간의 몫]  file 모바일등록 (6) k하서량 358 22.09.21
칠전팔기  file (2) 하양 372 22.09.21
나를 달랠 줄 아는 연습  file (2) 하양 384 22.09.21
보고 싶은 사람  file 하양 387 22.09.21
책 읽는 밤   산과들에 61 22.09.20
소나무   산과들에 55 22.09.20
꿈꾸는 새   산과들에 55 22.09.20
둘이 안든 단 하나의 서팡 - 용혜원   대장장이 82 22.09.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