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그 시절 여름방학
12 솔새 2022.07.19 20:45:45
조회 146 댓글 0 신고

그 시절 여름방학  솔새김남식

 

여름방학이 되면 우리 시골집은 아이들로 가득했다

대처에 사는 사촌들이 놀러왔고

고모네 아이들 그리고 이모네 아이들까지

따지고 보면 형 누나 언니 아우들

더 자세히 따져 보면 사돈 촌수도 있다

 

메뚜기 매미잡고 잠자리 잡아 곤충 채집을 하고

자연책에서 배운 식물채집까지

방학책을 펴놓고 서로 숙제를 가르쳐 주었다

건너 밭에서 방금 따온 수박 참외를 먹다가

더우면 개울로 물놀이 갔다

 

보리밥에 열무야채 커다란 바가지에

된장 고추장을 넣고 비벼서

빙 둘러 앉아 함께 먹었던 맛있는 저녁

우애가 있는 정겨운 만찬이었다

 

모깃불에 코가 매워도 그렇게 신날 수가

늦게까지 떠들다가 어느새 서로 엉켜서 잠이 들었다

살면서 우리가 그런 때가 다시 올 수 있을까마는

아파트 숲에 살고 있는 요즘 아이들에게는

이런 추억은 오지 않을 정말 그리운 시절이었다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알고 보면  file new 하양 8 01:07:59
다른 사람을 높여주는 행복  file new 하양 8 01:05:34
몸과 마음 데우기  file new 하양 13 01:04:38
조팝나무   new 산과들에 16 22.09.25
바로서기   new 산과들에 12 22.09.25
돌담   new (1) 산과들에 8 22.09.25
조영문의 [가을은 깊어만 가는데]  file 모바일등록 new (1) k하서량 19 22.09.25
마침내 너는 다시 태어난다   new 무극도율 37 22.09.25
'제가 맡아 키우겠습니다'   new 무극도율 37 22.09.25
'좋은 움직임'을 배우고 수련하라   new 무극도율 44 22.09.25
단풍잎 하나   new 도토리 113 22.09.25
민들레 앞에   new 도토리 58 22.09.25
행복의 열쇠   new 도토리 73 22.09.25
하루 이틀 오색 가을빛 스타트  file new 미림임영석 57 22.09.25
우리 서로 사랑할 수 있다면   new 대장장이 69 22.09.25
♡ 엄마 목소리  file new (3) 청암 108 22.09.25
웃는 얼굴로 바꿔보세요   new (1) 대장장이 74 22.09.25
썩지 안는 씨앗의 꽃을 피울 수 없다   new 대장장이 65 22.09.25
지우개   new 네잎크로바 69 22.09.25
빈손으로 가는 여유로움   new (1) 뚜르 153 22.09.2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