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버지의 그늘
17 대장장이 2022.07.06 12:51:07
조회 128 댓글 0 신고

 

               아버지의 그늘

 

                       툭하며 아버지 니는 오밤중에 

                       취해서 널브러진 색시를 업고 들어왔다

                       어머니는 입을 꾹 다문 채 술국을 끓이고

                       할머니는 집안이 망했다고 종주먹질을 해댔자만,

                       며칠이고 집에서 빠져나가지 않는

                       값싼 향수내가 나는 싫었다

                       아버지는 종종 장바닥에서

                       품삯을 못 받은 광부들한테 멱살을 잡히기도 하고,

                       그들과 어울려 핫바지춤을 추기도 했다

                       빚 받으러 와 사랑방에 죽치고 앉아 내게

                       술과 담배 심부름을 시카는 화약장수도 있었다

 

                       아버지를 증오하면서 나는 자랐다

                       아버지가 하는 일은 결코하지 않겠노라고,

                       이것이 내 평생의 좌우 명이 되었다

                       나는 빚을 질 일을 하지 않았다.

                       취한 색시를 업고 다니지 않았다.

                       노름으로 밤을 지새지 않았고 ,

                       아버지는 이런 아들이 오히려 장하다 했고

                       나는 기고만장했다.그리고 이제 나도

                       아버지가주 중풍으로 쓰러진 나이를 넘었지만

 

                      나는 내가 잘못했다고 생각한 일이 없다.

                      일생을 아들의 반면교사로 산 아버지를

                      가엾다고 생각한 일도 없다. 그래서

                      나는 늘 당당하고 떳떳했는데 문득

                      거울을 보다가 놀란다. 나는 간곳이 없고

                      나약하고 소심해진 아버지만이 있어서

                      취한 색시를 안고  대낮에 거리를 활보하고,

                      호기 있는 광산에서 돈을 뿌 리던 아버지 대신

                      그 거울 속에는  인사동에서도 종로에서도

                      제대로 기 한번 못 펴고  큰소리 한번 못 치는

                      늙고 초라한 아버지만이 있다

 

                                                       ◆ <어머니와 할머니의 실루엣> 창작비평사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구십이 넘도록 글을 써야지   new 무극도율 61 22.08.18
절차적 기억   new 무극도율 40 22.08.18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new 산과들에 86 22.08.18
행복은 마음가짐   new 산과들에 91 22.08.18
행복한 사랑   new 산과들에 71 22.08.18
한발 두발 가을길 간다!  file new 미림임영석 84 22.08.18
엎지른 물은 돌이켜 담을 수 없다   김용수 130 22.08.18
입추 지나고 말복도 갔으니~  file 미림임영석 145 22.08.18
적장에 대한 존경심   (1) 뚜르 184 22.08.18
섬마을 해당화 /문태성   뚜르 158 22.08.18
말 보다 중요한 것이 글   (2) 뚜르 205 22.08.18
신랑신부의 노래   도토리 115 22.08.18
행복의 꽃   도토리 138 22.08.18
낭만적 아가   도토리 133 22.08.18
♡ 성공의 비결  file (2) 청암 101 22.08.18
황혼의 자유   네잎크로바 117 22.08.18
8월의 詩   (2) 예향도지현 98 22.08.18
별과 이름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25 22.08.18
그대를 사랑하는 건  file (4) 하양 242 22.08.18
내 마음의 정원  file 하양 194 22.08.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