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우리는 존재 자체로 위대하다
100 하양 2022.07.04 01:06:09
조회 865 댓글 4 신고

 


 

우리는 존재 자체로 위대하다

 

어떤 사람이든

자기만의 결핍이 있게 마련이다.

 

실패와 시련은, 누구도 피할 수 없고

아픔과 상처는 모든 사람의 가슴에 배어 있다.

 

그렇기에 나는 소중한 나의 존재를

타인의 시선을 의식해

대단한 사람인 양 보여줄 필요도 없었고,

 

타인이 나를

낮추어보거나 부족하다고 생각해도

그 평가는 나의 일부만 보고 내린 평가이며

온전히 나에 대해 알지 못하고 내린 결론이니,

 

내가 스스로를 부족하거나

불필요한 존재라 여길 필요가 없었다.

 

우리에게는 스스로를 채찍질하고 몰아세웠던

과거를 용서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그럴 수도 있었다며

자기 연민의 감정을 더불어 가져도 좋겠다.

 

스스로를 용서하는 것은

큰 미덕이 아닐 수 없다.

 

무언가를 꼭 이루어야 하는 것도 아니고

스스로를 용서하고 위하는 것만으로도

자신이 얼마나 사랑스럽고

만족할 만한 존재인지 깨달을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존재 자체로 위대하다.

 

때로 한없이 작고 나약해지기도 하지만

스스로를 존중하고 위할 때,

우리는 더없이 강하고 충분한 존재가 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 전승환, ‘나에게 고맙다-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지혜가 주는 인생길   네잎크로바 145 22.08.09
배롱나무   (4) 대장장이 117 22.08.09
이 꽃 이름이 뭐예요?   (2) 뚜르 147 22.08.09
꽃맞춤   (4) 뚜르 144 22.08.09
상계동 비둘기 - 김기택   (2) 뚜르 115 22.08.09
그대 다시 돌아온다면   (2) 대장장이 136 22.08.09
따뜻한 추억처럼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240 22.08.09
사랑했던 날보다  file (4) 하양 304 22.08.09
감정청소  file (2) 하양 326 22.08.09
나는 행복할 자격이 있다  file (4) 하양 337 22.08.09
장마도 끝난 8월 억수 소낙비  file 미림임영석 126 22.08.08
8월 먹구름으로 한낮의 어둠  file 미림임영석 113 22.08.08
버선 한 켤레의 온정   김용수 112 22.08.08
왜 나에게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   (4) 뚜르 269 22.08.08
차분히 나를 조절하는 것   뚜르 211 22.08.08
폭우 /김 일 남   뚜르 152 22.08.08
다시 돌아온다는 말에   대장장이 120 22.08.08
풀꽃 정거장   도토리 227 22.08.08
바람 속의 꽃   도토리 249 22.08.08
나무와 하늘   도토리 259 22.08.0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