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갈대
56 산과들에 2022.07.02 22:46:37
조회 85 댓글 0 신고

언제부턴가 갈대는 속으로

조용히 울고 있었다

그런 어느 밤이었을 것이다; 갈대는

그의 온몸이 흔들리고 있는 것을 알았다

 

바람도 달빛도 아닌 것

갈대는 저를 흔드는 것이 제 조용한 울음인 것을

까맣게 몰랐다

-산다는 것은 속으로 이렇게

조용히 울고 있는 것이란 것을

그는 몰랐다

 

-신경림-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자식은 바람(風)이래   김용수 99 22.08.14
최선을 다한다는 것   대장장이 111 22.08.14
파도여 당신은   대장장이 94 22.08.14
새로운 변화   대장장이 95 22.08.14
사랑의 꽃   도토리 229 22.08.14
생의 노래   도토리 238 22.08.14
연꽃의 노래   도토리 246 22.08.14
내 인생의 작은 교훈들   네잎크로바 110 22.08.14
o//˚ 이제 비 소식은 멈추어라! //˚。  file 미림임영석 59 22.08.14
정치 관심병 환자와 훌리건은 본질적으로 다른가?   (1) 뚜르 74 22.08.14
먼저 주어야만 돌아오는 마음의 메아리   (1) 뚜르 121 22.08.14
쓸쓸한 날의 연가 - 고정희   (1) 뚜르 80 22.08.14
사랑의 꽃   도토리 217 22.08.14
잃어버린 우산  file 하양 303 22.08.14
좋을 때  file (2) 하양 317 22.08.14
자연을 만나라  file (2) 하양 308 22.08.14
여름밤 (sommernacht)   대장장이 111 22.08.13
이렇게 생각하세요   그도세상김용.. 124 22.08.13
친구야 너는 아니?   대장장이 139 22.08.13
김혜래의 [4월에]  file 모바일등록 (6) k하서량 432 22.08.1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