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갈대
56 산과들에 2022.07.02 22:46:37
조회 85 댓글 0 신고

언제부턴가 갈대는 속으로

조용히 울고 있었다

그런 어느 밤이었을 것이다; 갈대는

그의 온몸이 흔들리고 있는 것을 알았다

 

바람도 달빛도 아닌 것

갈대는 저를 흔드는 것이 제 조용한 울음인 것을

까맣게 몰랐다

-산다는 것은 속으로 이렇게

조용히 울고 있는 것이란 것을

그는 몰랐다

 

-신경림-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은 주는 사람의 것  file new (1) 하양 120 00:17:50
하염없이 내리는 억수 물폭탄!  file new 미림임영석 67 22.08.11
별에 이를수 있다는 희망   new (1) 산과들에 75 22.08.11
마음의 문   new 산과들에 89 22.08.11
사랑도 그런 것 같습니다   new 산과들에 71 22.08.11
가는 곳마다 친구가 있는 사람   그도세상김용.. 156 22.08.11
천년동안의 삶   (2) 그도세상김용.. 134 22.08.11
간디의 신발 한 짝   그도세상김용.. 91 22.08.11
그림자도 반쪽이다   대장장이 130 22.08.11
친구의 안부   대장장이 128 22.08.11
웃음이 남던 날   (3) 대장장이 134 22.08.11
'무조건 싫어'   무극도율 128 22.08.11
사랑은 그저 거기에 있을 뿐   무극도율 104 22.08.11
명예로운 이름   무극도율 103 22.08.11
두 개의 돌멩이   (2) 뚜르 165 22.08.11
사랑하려거든 /류인순   (2) 뚜르 173 22.08.11
행복을 만드는 언어   (2) 뚜르 181 22.08.11
인생열차   도토리 157 22.08.11
장마철의 노래   도토리 169 22.08.11
장마철의 기도   도토리 177 22.08.1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