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이별, 그리고 그리움 모바일등록
25 가을날의동화 2022.06.30 01:30:38
조회 278 댓글 2 신고

 

 

 

 

다시는 사랑하지 않으리라 다짐하며

나의 길을 걷는다.

 

잠깐 동안 아름답게 피었다

바람에 날려 떨어지는

벚꽃잎의 힘없는 이별처럼

 

짧고 아름다운 만남 후엔

길고 외로운 헤어짐이 있어

가슴 가득 밀려오는 그리움을 묻고

 

나는 다가가려 해도 다가갈 수 없는

그리운 사람을 생각하며

다시는 사랑하지 않으리라 다짐한다.

 

 

별들이 하얗게 꽃처럼 핀 여름 밤하늘에

하늘을 가로지른 은하수가 고요하기만 하다.

 

 

추억이라 불렀던 우리들의 아름답던 날들은

저 하늘의 별처럼 내 가슴의 슬픔 속에 박혀

 

비가 오면 비가 오는 대로

눈이 오면 눈이 오는 대로

그저 그렇게 떠오르곤 한다.

 

 

살아간다는 건 만남과 헤어짐,

기쁨과 슬픔의 반복이라지만

 

사랑하는 날은 너무나 짧고

이별의 고통은 너무나 크다.

 

 

하얗게 핀 별빛 아래서

다시는 사랑하지 않으리라

사랑하지 않으리라 다짐하며

나의 길을 걷다가

 

오늘도

밤하늘 은하수의 쓸쓸한 빛에 젖는다.

 

글/ 이종수

 

11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기적의 아침   무극도율 153 22.08.05
인생은 3단 콤보   무극도율 152 22.08.05
초록에게   도토리 267 22.08.05
꽃과 나비   도토리 278 22.08.05
호박꽃의 노래   도토리 288 22.08.05
인생 한 때  file (2) 하양 406 22.08.05
애정의 힘  file (4) 하양 432 22.08.05
그때 넌 괜찮았니?  file 하양 385 22.08.05
비 오는 날엔 꽃잎 빗방울  file 미림임영석 93 22.08.04
◐ 칠월칠석(七月 七夕) ◑  file 미림임영석 86 22.08.04
행 복(happy)   대장장이 159 22.08.04
출발점   무극도율 103 22.08.04
건강의 3대 기둥   무극도율 144 22.08.04
4분의 3이 죽은 몸   무극도율 101 22.08.04
웃는 법   대장장이 153 22.08.04
가을로 가는 길목 8월  file 미림임영석 110 22.08.04
고마운 손   (2) 대장장이 144 22.08.04
♡ 꿈을 실현하라  file (6) 청암 204 22.08.04
한 목숨 다 바쳐 사랑해도 좋을 이   (2) 대장장이 179 22.08.04
술 항아리 채우기   (2) 뚜르 179 22.08.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