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탁자에 둘러앉은 빛
100 뚜르 2022.06.28 08:48:03
조회 163 댓글 0 신고


 

우리 집 탁자는
칙칙하고, 낡고, 긁힌 자국이 선명하다
탁자를 볼 때마다
대낮인데도 나는
어둠의 길을 걷는 것 같다
그러나 다행인 것은
오히려 캄캄해지는 밤이 오면
고구마밭으로 내리쬐던 태양처럼
형광등 불빛이,
하루 일을 마치고 둘러앉은
가족의 어깨와 탁자 위에 펼쳐져서
어둡던 길이 환해지는 것이다

- 수피아, 시 ‘탁자에 둘러앉은 빛’


아침이면 짧은 인사만 건네며 허둥지둥 나갔던 식구들.
피곤한 몸을 이끌고 돌아온 집에서
그나마 위안이 얻고 위로를 건넬 수 있다는 게 얼마나 다행입니까.
어둡다고 느껴지던 마음마저 환해지는 정겨움입니다.
 

<사색의 향기>

7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실연을 딛고 /정채균   뚜르 131 22.08.04
칠석(七夕) /鞍山백원기   (2) 뚜르 150 22.08.04
미움과 사랑의 안경   네잎크로바 142 22.08.04
흐린 날이면 나는  file (2) 예향도지현 143 22.08.04
8월의 바다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275 22.08.04
요리법   도토리 298 22.08.04
어느 풀꽃에게   도토리 311 22.08.04
향기   (1) 도토리 319 22.08.04
지혜  file (2) 하양 422 22.08.04
가르치려 하지 마라  file 하양 404 22.08.04
작은 위로를 전하고 싶다  file (4) 하양 443 22.08.04
삶의 우선 순위   산과들에 207 22.08.03
사랑의 손길로   산과들에 150 22.08.03
인생은 키워드다   산과들에 145 22.08.03
가을로 가는 입구 8월이여~  file 미림임영석 125 22.08.03
8월의 해님은 어디로 가셨나요?  file 미림임영석 109 22.08.03
쓸쓸하고 더딘 저녁   대장장이 128 22.08.03
저는 꽃을 사랑합니다  file (2) 하양 426 22.08.03
악연을 현명하게 다스리기  file 하양 426 22.08.03
소유욕  file (2) 하양 433 22.08.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