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너무 고운 오월의 밤에 /김희경
100 뚜르 2022.05.28 09:48:12
조회 142 댓글 2 신고

 

 

너무 고운 오월의 밤에  /김희경

 

 

바람이 고운 오월의 밤입니다

이 밤 울컥 되어짐은 아마도

너무 고운 것은 슬픔인가 봅니다

 

아침녁엔

하늘이 짓무르게 푸르러

가슴 한켠 켜켜이 머문 무언가

울먹울먹 눈시울을 적시게 하더니

 

오후 나절에는

햇살에 반짝이는 이파리 눈부셔

마음 둘 곳 없는 쓸쓸함을 데려와

눈언저리 붉어지도록 시리게 하더니

 

이 밤엔 저 바람결 사그락소리

어둠에도 지치지 않는 그리움 데려와

울먹이게 합니다

 

너무 고운 것은

시간의 강에 던져둔 것이 많은 사람에겐

건져올리는 되뇌임처럼

슬픈 일인가 봅니다

 

너무 고운 것은

던져둔 그 기억들에게도

머물러주길 바라는 마음탓에

토닥임 하듯 슬픈 일인가 봅니다

 

생각해 보니

너무 고운 것은

이 모든 행복의 겨움이

위로라는 치유의 손짓임을

너무 잘 아는 이유로

슬픔을 빙자한 기쁨이었습니다

 

너무 고운 것은

고와서 슬픈 것이 아니라

선물처럼 다가오는 잔잔한 파동을

마음으로 볼 수 있는 눈이 있음에

슬픔으로 다가오는 감동이었습니다

 

생각해보니

너무 고운 것은

너무 기쁜 감동이 됩니다

 

 

<카페 '서비의 놀이마당'>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세상을 살다보면   new 산과들에 51 22.07.05
해 저물어 석양빛 저녁노을  file new 미림임영석 120 22.07.05
어깨동무   도토리 114 22.07.05
불가사리의 노래   도토리 116 22.07.05
세월의 강물   도토리 135 22.07.05
논병아리 엄마 따라 졸졸졸~  file 미림임영석 81 22.07.05
♡ 말은 사람 사이의 약속이다  file (2) 청암 171 22.07.05
시간이 지나서야 알게 되는 것   (1) 뚜르 192 22.07.05
우두커니   뚜르 130 22.07.05
나팔꽃 - 권대웅   (1) 뚜르 113 22.07.05
화양연화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18 22.07.05
상대방을 배려하는 대화   그도세상김용.. 157 22.07.05
나그네 인 것을   그도세상김용.. 88 22.07.05
변하지 않는 마음   그도세상김용.. 167 22.07.05
인새의 배낭 속   네잎크로바 83 22.07.05
길 끝에 가면 또 다른 길이 있다  file (2) 예향도지현 115 22.07.05
당신이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file (2) 하양 237 22.07.05
잊지 못할 사랑  file 하양 219 22.07.05
삶의 길  file (4) 하양 250 22.07.05
인생의 고수와 하수의 차이   그도세상김용.. 137 22.07.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