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세월과함께 떠나버린 청춘
17 네잎크로바 2022.05.27 08:22:53
조회 143 댓글 0 신고


세월과 함께 떠나버린 청춘
어느새 세월이 이렇게 흘러갔을까
어느새 시간이 이렇게 흘러갔을까
할아버지 손잡고 머리 깎으러 갔던 때가 어제 같은데
아버님 손잡고 목욕탕 갔던 시간이 어제 같은데
어머님 손잡고 시장구경 갔던 시간이 어제 같은데
어느새 내 곁에는 할아버지도
할머니도 계시지 않는다
어느새 내 곁에는 아버님이 계시지 않는다
이젠 기억조차 흐릿해 지는구나
세월이 유수와 같이 흘러 이젠 내 나이가
옛날의 아버지가 되었고
옛날의 할아버지가 되었다
세월과 함께 떠나버린 청춘
돌이킬 수도 없는 흘러간 청춘
하고 싶은 것도 많았고
가고 싶은 곳도 많았는데
이젠 마음도 몸도 지쳤으니
흘러간 청춘 아쉬워 어찌 할거나
청춘이란 것을 조금만 더 일찍 알았더라면
하고 싶은 것 다해보고
가고 싶은 곳 다 가 보았을 텐데
흘러간 청춘을 아쉬워하지 않았을 터인데
나의 인생은 오직
나의 것이라는 것을 일찍 알았더라면
인생은 그 누구도 대신 살아주지 못한다는 것을
청춘이 덧없이 흘러가고 나서야 알았으니
이제 조금 남아있는 인생길이지만
후회하지 않도록 보람차고 멋지게
나를 위한 삶을 살아 보리라
결코 후회하지 않을 그런 삶을 살아보리라
-좋은글중에서-(작은 두리터)


5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아버지의 그늘   new 대장장이 84 22.07.06
여름꽃 잠꾸러기 수련!  file new 미림임영석 71 22.07.06
설레임 여름날의 축복!  file new 미림임영석 74 22.07.06
사랑이 내 삶의------   new 대장장이 97 22.07.06
가치 있는 죽음   (2) 뚜르 160 22.07.06
해오라기난초 /백승훈   (1) 뚜르 109 22.07.06
살면서 가장 아름다운 사람   (2) 뚜르 217 22.07.06
~오늘 하루도 시원하게 보내세요 ~   (1) 포비 203 22.07.06
♡ 생각이란 보이지 않는 가능성의 씨앗이다  file (4) 청암 145 22.07.06
탱자나무  file (2) 예향도지현 113 22.07.06
내 주위에 삶은 모두 보물   네잎크로바 111 22.07.06
우리 사랑이 깊어갈수록   (1) 대장장이 144 22.07.06
태양의 노래   도토리 127 22.07.06
사랑얘기   도토리 137 22.07.06
근심의 구름   도토리 143 22.07.06
오늘은 다르게  file (4) 하양 213 22.07.06
사랑이란  file 하양 153 22.07.06
끊을수록 풍족해진다  file (2) 하양 203 22.07.06
늘 사랑하세요   산과들에 96 22.07.05
사랑의 노래   산과들에 73 22.07.0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