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세월과함께 떠나버린 청춘
17 네잎크로바 2022.05.27 08:22:53
조회 152 댓글 0 신고


세월과 함께 떠나버린 청춘
어느새 세월이 이렇게 흘러갔을까
어느새 시간이 이렇게 흘러갔을까
할아버지 손잡고 머리 깎으러 갔던 때가 어제 같은데
아버님 손잡고 목욕탕 갔던 시간이 어제 같은데
어머님 손잡고 시장구경 갔던 시간이 어제 같은데
어느새 내 곁에는 할아버지도
할머니도 계시지 않는다
어느새 내 곁에는 아버님이 계시지 않는다
이젠 기억조차 흐릿해 지는구나
세월이 유수와 같이 흘러 이젠 내 나이가
옛날의 아버지가 되었고
옛날의 할아버지가 되었다
세월과 함께 떠나버린 청춘
돌이킬 수도 없는 흘러간 청춘
하고 싶은 것도 많았고
가고 싶은 곳도 많았는데
이젠 마음도 몸도 지쳤으니
흘러간 청춘 아쉬워 어찌 할거나
청춘이란 것을 조금만 더 일찍 알았더라면
하고 싶은 것 다해보고
가고 싶은 곳 다 가 보았을 텐데
흘러간 청춘을 아쉬워하지 않았을 터인데
나의 인생은 오직
나의 것이라는 것을 일찍 알았더라면
인생은 그 누구도 대신 살아주지 못한다는 것을
청춘이 덧없이 흘러가고 나서야 알았으니
이제 조금 남아있는 인생길이지만
후회하지 않도록 보람차고 멋지게
나를 위한 삶을 살아 보리라
결코 후회하지 않을 그런 삶을 살아보리라
-좋은글중에서-(작은 두리터)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웃음꽃   new 도토리 33 00:49:28
세 잎 클로버   new 도토리 23 00:48:15
개망초에게   new 도토리 17 00:47:28
살다 보면 만나지는 인연 중에  file new (1) 하양 36 00:15:11
사랑이란  file new (1) 하양 36 00:13:48
시간의 패치워크  file new 하양 29 00:11:28
삶의 핵심은 생각   new 산과들에 52 22.08.12
사람은 자신의 칭찬을...   new 산과들에 40 22.08.12
언어폭력   new 산과들에 49 22.08.12
몸이 말한다   new 대장장이 81 22.08.12
무지개   new 도토리 114 22.08.12
잡초의 행복노래   new 도토리 121 22.08.12
꽃과 사람   new 도토리 128 22.08.12
나의 작은 바램의 고운 향기!  file new 미림임영석 71 22.08.12
진정한 사랑   new (1) 대장장이 98 22.08.12
하나의 박동소리   new 무극도율 78 22.08.12
삶을 즐길 수 있으려면?   new (1) 무극도율 108 22.08.12
평생 건강법의 하나   new 무극도율 94 22.08.12
♡ 믿는대로 된다  file new (1) 청암 119 22.08.12
피카소의 황소 머리   new (1) 뚜르 140 22.08.1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