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겨울 바다
56 산과들에 2022.05.23 19:47:29
조회 92 댓글 0 신고

겨울 바다에 가 보았지

미지의 새

보고 싶던 새들은 죽고 없었네

 

그대 생각을 했건만도

매운 해풍에

그 진실마저 눈물져 얼어 버리고

허무의 불 물이랑 위에

불붙어 있었네

 

나를 가르치는 건

언제나 시간

끄덕이며 끄덕이며 겨울바다에 섰었네

남은 날은 적지만

 

기도를 끝낸 다음 더욱 뜨거운

기도의 문이 열리는

그런 영혼을 갖게 하소서

남은 날은 적지만

 

겨울 바다에 가 보았지

인고의 물이

수심 속에 기둥울 이루고 있었네

 

-김남조-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세상에서 가장 깨지기 쉬운 것   김용수 149 22.06.30
♡ 세 살 버릇이 여든까지 간다  file (4) 청암 169 22.06.30
카르페디엠, 메멘토 모리!   (2) 뚜르 150 22.06.30
무인도 /정채균   뚜르 131 22.06.30
나는 언제나 당신 편입니다   (4) 뚜르 193 22.06.30
당신 하나 쁜   네잎크로바 108 22.06.30
그 아픔까지도  file (2) 예향도지현 154 22.06.30
~~ 취생몽사~~   (1) 포비 129 22.06.30
4월에서 6월까지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07 22.06.30
4월에서 6웕   모바일등록 김별 86 22.06.30
이별, 그리고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11 22.06.30
행복하자  file (5) 하양 393 22.06.30
위안이 된다  file 하양 263 22.06.30
사람을 사귄다는 것  file (2) 하양 301 22.06.30
이성택의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6) k하서량 485 22.06.30
이지데이 10월 1일부로 안녕!  file (2) 미림임영석 174 22.06.29
저녁에 무섭게 쏟는 소낙비  file 미림임영석 100 22.06.29
내의 작은 소망   (1) 산과들에 142 22.06.29
첫사랑   산과들에 89 22.06.29
달맞이 꽃   (1) 산과들에 89 22.06.2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