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살다 보면 살아진다 ​/박상천
100 뚜르 2022.05.23 09:02:24
조회 275 댓글 2 신고

 

 

살다 보면 살아진다  ​/박상천

 

‘살다 보면’이라는 노래가 있다.

“그저 살다 보면 살아진다.”

“그저 살다 보면 살아진다.”

당신이 세상을 떠난 후 나는,

차를 몰고 가다가 길가에 세우고

한참을 울던 시간도 있었지만

살다 보니 살아졌다.

밥을 먹다가도

갑자기 울컥하며 목이 메어

한참을 멍하니 있는 때도 많았지만

살다 보니 살아졌다.

터벅거리는 발자국 소리가 들리는

시간도 많아졌지만

살다 보니 살아졌다.

피어나는 꽃들조차 그렇게 싫더니만

살다 보니 살아졌다.

거지 같다 정말 거지 같다,

내가 살아가는 시간들에 대해

속으로 욕을 하며 살았지만

그 시간들도 그렇게 지나가고

살다 보니 살아졌다.

그저 살다 보면 살아진다.

​ㅡ시집 『그녀를 그리다』(나무발전소, 2022)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우리는 존재 자체로 위대하다  file (4) 하양 391 22.07.04
기도  file 하양 293 22.07.04
언젠가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54 22.07.04
뒷모습   도토리 227 22.07.03
빗방울의 노래   도토리 237 22.07.03
사랑뿐   도토리 246 22.07.03
머슴방 풍월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18 22.07.03
남은 오후 시간도 션 하게 보내세요 ^~.   포비 132 22.07.03
그대를 사랑하므로   (2) 대장장이 157 22.07.03
사랑은 끝이 없다네   네잎크로바 129 22.07.03
기억의 자리   대장장이 127 22.07.03
♡ 이토록 좋을 수가 있을까  file (4) 청암 259 22.07.03
누구였더라?   (2) 대장장이 133 22.07.03
三年不飛(삼년불비)   (2) 뚜르 177 22.07.03
마음의 그릇   뚜르 211 22.07.03
이름을 지운다 / 허형만   (2) 뚜르 163 22.07.03
그대 마음을 투명하게 볼 수 있다면   대장장이 135 22.07.03
헛소리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09 22.07.03
바람 같은 사람이 그리운 날입니다  file (2) 하양 332 22.07.03
눈물 안에 사랑도 행복도 있습니다  file 하양 302 22.07.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