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천사의 나팔 모바일등록
11 김별 2022.05.22 11:16:15
조회 97 댓글 0 신고

천사의 나팔 / 김별

 

명월이 지족을 파계시켰다 하던가 

파계란 말이 우습기는 하지만

그런 일이야 흔하디흔한 세속의 아름다운 미담 중에 하나

 

천사보다 더 천사 같은 얼굴로

꿀을 바른 듯 달콤한 말과 요염한 몸짓으로 간이라도 빼줄 듯이 

사람을 홀리고 때로 겁박하고 속이고 뒤집어씌우고 이간질하는 

교활한 도적떼가 세상을 어지럽히는 시대에

 

다시 사랑을 말하고 진실을 말하고 아름다움을 말한다는 것이 

참 맥 빠지고 허탈하고 다시 잠 못 드는 밤의 연속이지만 

 

오늘처럼 비가 내리고 온 몸이 쑤시고

울화병에 우울증까지 겹치는 날은 

이런저런 앞 선 걱정에 곤한 몸으로도 

철부지들처럼 토란잎 우산 하나 꺾어 들고 길을 나서는데

 

낯선 집 추녀 밑에 쪼그려 앉아 주적주적 내리는 비를 피하다 어느새 

길마저 잃고 돌아갈 집조차 길에서 지워지고 

어둠이 서서히 밝아오는 거리를 지등처럼 떠다니다 그만 다시 주저앉는데

누군가 내 어깨를 살며시 토닥이며 기운 내라 한다. 

 

조심조심 입을 열 때마다 번지는 

풋풋한 은은한 자분한 꽃향기

눈물이 그렁한 얼굴로 빗속에 고개를 떨 군 천사의 나팔

 

단지 교활하고 뻔뻔한 도적떼의 감언이설에 속은 것이 아니라

자신이 가진 특권을 은밀하게 지키고자 그들과 내통하고 동조했던 

천사의 얼굴을 한 평범한 이웃 무지렁이들과 함께 살아가야 하는 것이

서글프고 당황스럽기도 하지만

 

오늘 처음 악마를 보았다 해도

어둠을 걷어내고 햇살이 피어나듯 

다시 깨끗한 얼굴로 

생에 처음인 새날을 맞으라며

오직 나를 위해

그 큰 나팔을 불어 준다

 

어두운 하늘에 나각소린 듯 울려 퍼지는 

중후한 저음

삶이 번뜩 깨는 꿈만 같다.

 

*****나각(큰 소라껍질로 만든 중저음의 전통 악기)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이별, 그리고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21 22.06.30
행복하자  file (5) 하양 477 22.06.30
위안이 된다  file 하양 346 22.06.30
사람을 사귄다는 것  file (2) 하양 390 22.06.30
이성택의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6) k하서량 526 22.06.30
이지데이 10월 1일부로 안녕!  file (2) 미림임영석 180 22.06.29
저녁에 무섭게 쏟는 소낙비  file 미림임영석 107 22.06.29
내의 작은 소망   (1) 산과들에 153 22.06.29
첫사랑   산과들에 94 22.06.29
달맞이 꽃   (1) 산과들에 92 22.06.29
#책속의_한마디_교육의_목표  file 책속의처세 98 22.06.29
6월 여름날의 긴 장맛비  file (1) 미림임영석 146 22.06.29
당신은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4) 뚜르 294 22.06.29
낙화 /백승훈   (2) 뚜르 156 22.06.29
6월이 슬픈 이유 /김동기   (2) 뚜르 158 22.06.29
~ 일의 우선순위 ~   (1) 포비 182 22.06.29
비의 戀歌  file (2) 예향도지현 180 22.06.29
내가 너를 사랑하는 이유   (1) 네잎크로바 146 22.06.29
만남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52 22.06.29
때로는 추억이 아프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55 22.06.2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