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노인과 어느 한 꼬마
14 김용수 2022.05.22 10:19:00
조회 114 댓글 0 신고

노인과 어느 한 꼬마


어느 한 할아버지가 암 선고를 받은 뒤부터
평소와 달리 난폭해지기 시작했다.

식구들에게 불평을 늘어놓는 것은 물론
주변 사람들에게 욕을 하고 싸움을 걸기도 했다

심지어 의사와 간호사들에게까지
난폭한 행동을 서슴지 않았다.
전문 상담가도 소용없었다.

그러던 어느 날 할아버지와 가끔 만나던
동네 꼬마가 병문안을 왔다.
내심 식구들은 걱정 했지만 30분이 지난 후
아이는 웃는 모습으로 병실을 나왔다.

꼬마는 다음날도 그 다음날도 찾아와
할아버지와 시간을 함께했다.
그렇게 며칠이 지나 자 할아버지의 태도가 180도 달라졌다.

사람들과 자연스레 어울렸으며 대화도 부드럽게 나누었다.
할아버지의 변화에 놀란 식구들이 꼬마에게 물었다.

할아버지와 도대체 무슨 이야기를 한 거니?”
“아무 이야기도 하지 않았는데요.”
“아니, 매번 30분씩이나 할아버지와
함께 있으면서 아무 말도 안 했다는 거니?”

꼬마가 해맑은 얼굴로 대답했다.
“전 그냥 할아버지가 우시기에 같이 울었을 뿐이에요”

흔히 우리주변에서 일어나고
지나치기 쉬운 노인들의 獨苦를
꼬마의 어른스런 관심과 배려로 변화를
일으키게 한 이야기 한 토막이었습니다.

 

 ≪옮겨 온 글 ≫

 

 

* 이해, 깨달음, 통찰, 사랑, 관심...
모두가 같은 뜻, 하나로 통하는 말입니다.
진정으로 깊이 바라보아야만 가능한 일들이니까요.
깊이 바라보는 사람이 진정한 인생의 동반자입니다.
지나치듯 겉만 보면 어디가 아프고 괴로운지
그 원인과 해답을 바로 볼 수가 없습니다.
깊이 바라보아야만 보입니다.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이별, 그리고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21 22.06.30
행복하자  file (5) 하양 477 22.06.30
위안이 된다  file 하양 346 22.06.30
사람을 사귄다는 것  file (2) 하양 390 22.06.30
이성택의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6) k하서량 526 22.06.30
이지데이 10월 1일부로 안녕!  file (2) 미림임영석 180 22.06.29
저녁에 무섭게 쏟는 소낙비  file 미림임영석 107 22.06.29
내의 작은 소망   (1) 산과들에 153 22.06.29
첫사랑   산과들에 94 22.06.29
달맞이 꽃   (1) 산과들에 92 22.06.29
#책속의_한마디_교육의_목표  file 책속의처세 98 22.06.29
6월 여름날의 긴 장맛비  file (1) 미림임영석 146 22.06.29
당신은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4) 뚜르 294 22.06.29
낙화 /백승훈   (2) 뚜르 156 22.06.29
6월이 슬픈 이유 /김동기   (2) 뚜르 158 22.06.29
~ 일의 우선순위 ~   (1) 포비 182 22.06.29
비의 戀歌  file (2) 예향도지현 180 22.06.29
내가 너를 사랑하는 이유   (1) 네잎크로바 146 22.06.29
만남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52 22.06.29
때로는 추억이 아프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55 22.06.2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