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성년의 날, 성인은 아이와 무엇이 다를까?
100 뚜르 2022.05.22 08:55:34
조회 182 댓글 4 신고

 

5월 셋째 월요일인 오늘은 ‘성년의 날’이지요? 정부의 공식 기념일이지만 ‘어른들’ 사이에선 거의 잊힌 날이지요? 그러나 ‘젊은이들’은 서로 장미, 향수 등을 선물하며 의미를 부여하기도 합니다.

 

유교에서 ‘성년의 날’은 관례(冠禮)를 하는 날이고, 지금도 성균관이나 향교 등에서는 전통 관례를 재연하곤 하지요. 관례는 관혼상제(冠婚喪祭)의 첫 행사로, 말뜻 그대로는 ‘모자를 쓰는 의례’를 뜻합니다. 댕기머리를 하고 있다가 관롓날에 남자에겐 머리를 올려 상투를 틀고 복건, 초립, 사모, 탕건을 씌어주었고 여자에겐 쪽을 찌어 올리고 비녀를 꽃았습니다. 여자의 관례는 별도로 계례(笄禮)라고 불렸습니다.

 

관례는 구한말에 시나브로 의미가 줄다가 1895년 단발령이 내린 뒤 의식 자체가 사라졌다고 합니다. 관례는 한동안 혼례에 흡수돼 혼인 전에 남자가 모자를 쓰고 여자는 머리를 올리는 것으로 바뀌었다가 지금은 그마저도 사라졌지요.

 

참고로 골프에서 첫 라운딩을 데리고 갈 때 ‘머리를 올려준다’고 하는 것도 관례에서 유래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최근에 일부 ‘의식 있는 사람들’이 ‘머리를 올려준다’는 표현은 양반이 기생과 잠자리를 하고 머리를 올려주는 것에서 유래했다고 주장하던데, 기생은 권번에서 교육을 받기 시작하는 단계에서 이미 쪽진 머리를 하므로 얼토당토않는 말이라는 주장이 설득력이 있습니다.

 

반면 일부에선 어린 기생이 양반과 첫날 밤을 자는 것을 ‘대발(戴髮)’이라고 하며 ‘머리를 올린다’는 뜻이라고 주장하는데, 대발이 공식 명칭이었는지는 차치하더라도 대발의 뜻을 엄밀히 하면 ‘머리 (위에) 얹다’는 뜻입니다. 어쨌든 언어도 살아있는 것인데 사람들이 한동안 ‘머리를 올리다’는 말에 성적 의미를 부여했다면 그것을 무시할 수만은 없을 듯도 합니다.

 

한편, ‘성년의 날’은 ‘성인이 되는 해를 기념하는 날’이고, 성인의 우리말은 ‘어른’이지요? 어원상으로 어른은 ‘성행위를 한 사람’ 또는 ‘결혼한 사람’에서 유래했습니다. 서동요의 표현 ‘남 그스지 얼어두고(남몰래 정분을 통하고)’에서 유추할 수 있듯, ‘얼한 사람’에서 왔을 겁니다.

 

그러나 지금은 머리를 올리고 모자를 쓰거나 비녀를 꽂는 것이나, 아니면 섹스 경험 여부가 성인의 기준이 될 수는 없겠지요? 대한민국 20, 30대 성인의 40%가 한 번도 성경험을 하지 못했다는 조사결과도 있으니 성인의 기준으로 성생활을 연결시키는 것은 언어도단인 듯합니다.

 

성인은 법적·도덕적으로 자신의 행위에 대한 책임을 지는 사람이라고 해야겠지요. 그러나 법의 성인 기준은 헷갈립니다. 술, 담배, 음란물은 ‘19금’이지만 국민 4대 의무나 혼인, 면허 취득은 18세부터 가능합니다.

공식적으로 성년의 날엔 올해 만19세, 우리 나이로 20세가 되는 사람을 축하합니다. 생물학적 나이가 가장 큰 기준인 셈입니다.

 

성년, 어른은 법적 책임·의무나 나이 외에 청소년, 어린이와 무엇이 다를까요? 어린이와는 다르게 생각해야 하겠죠? 프로이드 정신분석학에선 어린이의 정신은 사람들을 내편-네편으로 나누고(분리), 내편은 절대적으로 믿고(동일화), 반대편에겐 자신의 잘못을 떠넘기는(투사) 경향이 있다고 합니다.

 

성년이 지났다고 모두 성인, 어른은 아니겠지요? 자신의 감정과 행동을 조절할 줄 아는 사람, 남의 이야기를 잘 듣고 포용할 줄 아는 사람, 작은 일에 일희일비하지 않는 사람, 양보하는 미덕을 알고 실천하는 사람, 행동거지에서 아이들에게 모범을 보여줄 수 있는 사람, 이런 사람이 성인이고 어른이겠지요. 여러분이 그런 사람이겠지요, 아이의 사고에 머물고 있지는 않겠죠?

 

<코메디닷컴 '이성주의 건강편지'>

7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이별, 그리고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21 22.06.30
행복하자  file (5) 하양 477 22.06.30
위안이 된다  file 하양 346 22.06.30
사람을 사귄다는 것  file (2) 하양 390 22.06.30
이성택의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6) k하서량 526 22.06.30
이지데이 10월 1일부로 안녕!  file (2) 미림임영석 180 22.06.29
저녁에 무섭게 쏟는 소낙비  file 미림임영석 107 22.06.29
내의 작은 소망   (1) 산과들에 153 22.06.29
첫사랑   산과들에 94 22.06.29
달맞이 꽃   (1) 산과들에 92 22.06.29
#책속의_한마디_교육의_목표  file 책속의처세 98 22.06.29
6월 여름날의 긴 장맛비  file (1) 미림임영석 146 22.06.29
당신은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4) 뚜르 294 22.06.29
낙화 /백승훈   (2) 뚜르 156 22.06.29
6월이 슬픈 이유 /김동기   (2) 뚜르 158 22.06.29
~ 일의 우선순위 ~   (1) 포비 182 22.06.29
비의 戀歌  file (2) 예향도지현 180 22.06.29
내가 너를 사랑하는 이유   (1) 네잎크로바 146 22.06.29
만남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52 22.06.29
때로는 추억이 아프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55 22.06.2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