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불편 /이명윤
100 뚜르 2022.05.22 08:55:24
조회 113 댓글 0 신고

 

불편 /이명윤




물끄러미가 나를 보고 있다
버스를 타도 물끄러미
커피를 마셔도 물끄러미


어느 날 시장에서 졸졸 따라와
나의 허공을 떠나지 않는다


우럭과 가자미 몇 마리
손질을 기다리다 우연히 만난
무 몇 개 상추 몇 단
단출하게 바닥에 놓고 앉은
노파의 눈 속에 사는 물고기,


오래된 호수가 품은 내력인 듯
길고 긴 꼬리를 가진 물끄러미가
천천히 지느러미를 흔들며 내게로 왔다


세상 밖으로 나온 그를
직접 목격한 건 처음이었다


눈을 감았다 떠도 꿈쩍 않고
컴컴한 저녁이 되어도 도무지
제집으로 돌아가지 않는
지독한 물끄러미,


어쩔 수 없이 나는 그날부터
눈 속 어항에
늙은 물끄러미 한 마리를 기르게 되었다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이별, 그리고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21 22.06.30
행복하자  file (5) 하양 477 22.06.30
위안이 된다  file 하양 346 22.06.30
사람을 사귄다는 것  file (2) 하양 390 22.06.30
이성택의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6) k하서량 525 22.06.30
이지데이 10월 1일부로 안녕!  file (2) 미림임영석 180 22.06.29
저녁에 무섭게 쏟는 소낙비  file 미림임영석 107 22.06.29
내의 작은 소망   (1) 산과들에 153 22.06.29
첫사랑   산과들에 94 22.06.29
달맞이 꽃   (1) 산과들에 92 22.06.29
#책속의_한마디_교육의_목표  file 책속의처세 98 22.06.29
6월 여름날의 긴 장맛비  file (1) 미림임영석 146 22.06.29
당신은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4) 뚜르 294 22.06.29
낙화 /백승훈   (2) 뚜르 156 22.06.29
6월이 슬픈 이유 /김동기   (2) 뚜르 158 22.06.29
~ 일의 우선순위 ~   (1) 포비 182 22.06.29
비의 戀歌  file (2) 예향도지현 180 22.06.29
내가 너를 사랑하는 이유   (1) 네잎크로바 146 22.06.29
만남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52 22.06.29
때로는 추억이 아프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55 22.06.2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