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수달래 꽃 편지 /박종영
100 뚜르 2022.05.19 09:34:54
조회 107 댓글 0 신고



청록색 숲에 들면 가벼운 꽃바람 일어
지난날 슬픔은 꽃잎처럼 흔들리다가 지치고
피곤하면 저절로 사라질 것이다.

수달래 무더기로 피어있는 외진 산길
은밀한 그리움 맺혀있는 누군가의 돌무덤에도
한 송이 눈물로 피어 있을 것이다.

바람 끝 달짝지근하고 감미롭게 물결치는
향기은은한 찔레 한 송이 그대의 품에 안겨
날 가시 숨기고 조바심 아우르고 있을 것이다.

산골 물 힘차게 흘러내리고
은빛 송사리 떼 팔딱거리는 마을 시냇가
징검다리 건너 산동네 순이는 잘 있을까?

늦봄은 나른하게 부풀어만 가고
융숭한 수달래 빈 가슴에 연둣빛 불씨를 지피는데,
떠나는 세월 부여잡고
가지 말라 애원하는 푸른 산, 푸른 나무.


- 박종영 님

 

<사색의 향기>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 음료  file (2) 하양 316 22.06.29
너와 함께 가고 싶다  file 하양 318 22.06.29
세상의 나무들   (1) 산과들에 90 22.06.28
꽃의 이유   산과들에 99 22.06.28
용기와 자신감   산과들에 116 22.06.28
삶에 힘이 되는 글   그도세상김용.. 185 22.06.28
메밀 꽃 필 무렵   그도세상김용.. 111 22.06.28
갈매기의 꿈   그도세상김용.. 87 22.06.28
가뭄 끝 6월 억수 장맛비  file 미림임영석 123 22.06.28
시가 익느라고   대장장이 83 22.06.28
고통일까 환희일까?   대장장이 125 22.06.28
우리들의 삶은 하나의 약속이다   (1) 대장장이 161 22.06.28
별 꽃   도토리 237 22.06.28
사랑의 가슴   도토리 248 22.06.28
작은 꽃   도토리 257 22.06.28
아름다운 대자연 행복한 향기  file 미림임영석 107 22.06.28
♡ 기쁨을 나누어 주는 사람  file (4) 청암 199 22.06.28
관찰을 통한 발견   (5) 뚜르 212 22.06.28
탁자에 둘러앉은 빛   뚜르 149 22.06.28
달이 나를 기다린다 - 남진우   (2) 뚜르 134 22.06.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