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입하늘과 입천장
14 김용수 2022.05.17 10:55:46
조회 131 댓글 0 신고

 입하늘과 입천장

 

우리가 알고 있는 '입천장'은,

루마니아에서는 '입하늘'이라고도 한답니다.

 

말을 하고 싶어도 말할 수 없는 답답함.

말을 삼켜야만 하는 상황,

 

침묵을 높이 쌓아두어야만 하는 처지,

그것이 입하늘에 해당하겠지요.

 

얼마나 답답할까요.

아직 그런 경우를 접하지 못해서

그 심각함이야 다 알 수 없지만,

묵은 체증처럼 가슴을 짓누르는 게 있을 겁니다.

 

발설하고자 하는 욕망은 누구에게나 있습니다.

그래서 '너만 알고 있어'가 모두가 아는 상황이 되곤 합니다.

 

입이 빨라서, 입천장과 혀가 너무 가까워서

문제가 되는 현실도 만만치 않습니다.

 

발설 못한 묵직한 침묵이 하늘처럼 높은 입하늘과

쉽게 뱉어낸 말이 화근을 만드는 입천장 사이,

 

처신을 잘한 것에 대한 안도와

여전히 갈등을 빚은 것에 대한 후회가 있습니다.

 

결국, 입천장이냐

입하늘이냐를 결정짓는 건 세치 혀입니다.

 

 ≪시인; 최연수님의글≫ 

 

 

 * '사람의 혀'는
'사람의 말'을 해야 합니다.
그러나 이따금 짐승의 말을 하고
때로는 악마의 말을 하기도 합니다.
말은 씨앗과도 같습니다.

혀가 뿌린대로 거둡니다.
사람이 천사의 말을 하면 천사가 되고
사랑과 감사와 축복의 말을 하면
그 말 그대로 열매가 맺힙니다.

이왕이면 다홍치마라고

상대방에게 들어서

기분 좋은말을 한다면
서로가 좋겠지요?

 

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별 꽃   도토리 278 22.06.28
사랑의 가슴   도토리 289 22.06.28
작은 꽃   도토리 307 22.06.28
아름다운 대자연 행복한 향기  file 미림임영석 115 22.06.28
♡ 기쁨을 나누어 주는 사람  file (4) 청암 207 22.06.28
관찰을 통한 발견   (5) 뚜르 218 22.06.28
탁자에 둘러앉은 빛   뚜르 154 22.06.28
달이 나를 기다린다 - 남진우   (2) 뚜르 136 22.06.28
사랑은 끝이 없다네   네잎크로바 122 22.06.28
6월도 가네  file (2) 예향도지현 171 22.06.28
오직 당신이기에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40 22.06.28
하늘로 띄우는 편지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283 22.06.28
지금 하십시오  file (8) 하양 517 22.06.28
당신의 전부  file (2) 하양 418 22.06.28
탐험하라, 꿈꾸라, 발견하라  file 하양 392 22.06.28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자  file 은꽃나무 172 22.06.28
기쁨  file 은꽃나무 118 22.06.28
폭포 앞에서   은꽃나무 140 22.06.28
우리 앞에 놓여진 시간   (1) 산과들에 167 22.06.27
함께 기뻐할 수 있는 행복   산과들에 163 22.06.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