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그 친구, 그 친구
100 뚜르 2022.05.17 09:05:39
조회 241 댓글 2 신고




직원 회식 때 부장님이 된장찌개를 시키시더니
그 친구에 대해서 말했습니다.

"그 친구는 된장찌개를 너무 좋아했거든.
하루는 이 된장찌개를 한 뚝배기 끓여 놓고
밥을 비벼 먹는데, 얼마나 맛있게 많이 먹는지
걱정이 다 되더라니까."

그러다 급체라도 걸리는 날엔 본인이
그 친구를 업고 응급실을 달려가기도
했다고 했습니다.

"병원에 안 가고 손을 얼마나 따 댔는지
열 손가락이 다 헐었더라고.
한 번은 나랑 만나기로 해 놓고 나타나질 않는 거야.
그때도 난 된장찌개를 먹다가 급체했다고
생각했는데..."

갑자기 부장님이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그 친구와의 약속은 그것이 마지막이었다는 것을
그때는 몰랐습니다.

그날 그 친구는 위암 말기 선고를 받고서
자기 삶을 정리하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부장님의 손에 적금통장을 건네고는
마지막 부탁을 남겼습니다.

"우리 엄마 치과에서 틀니 할 때 되면
이삼백만 원만 좀 챙겨줘."

그렇게 부장님의 절친은 한 계절을
넘기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직원들은 나중에 '그 친구, 그 친구' 하는 사람이
그토록 사랑했던 그의 아내였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차마 '아내'라는 말이 목구멍을 넘지 못해
'그 친구'라고 추억해야 하는 부장의 이야기에
직원들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습니다.
그 어떤 것이라도 반드시 끝이 있기 마련이고
그렇기 때문에 한 번의 인생이 지나가면서
수많은 끝과 이별을 맞이합니다.

그런데도 사랑하는 아내, 남편, 부모님, 형제,
자녀, 친구의 죽음은 살면서 겪어야 할 가장
큰 고통임엔 분명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냉정한 이별 앞에
'좀 더 사랑하며 살걸'이라며 후회하지 말고,
'그래도 마음껏 사랑해서 다행이다' 말할 수 있도록
오늘을 살아보세요.


# 오늘의 명언
이별의 아픔 속에서만 사랑의 깊이를 알게 된다.
- 조지 엘리엇 -

 

<따뜻한 하루>

5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시가 익느라고   대장장이 86 22.06.28
고통일까 환희일까?   대장장이 130 22.06.28
우리들의 삶은 하나의 약속이다   (1) 대장장이 163 22.06.28
별 꽃   도토리 278 22.06.28
사랑의 가슴   도토리 289 22.06.28
작은 꽃   도토리 307 22.06.28
아름다운 대자연 행복한 향기  file 미림임영석 115 22.06.28
♡ 기쁨을 나누어 주는 사람  file (4) 청암 207 22.06.28
관찰을 통한 발견   (5) 뚜르 218 22.06.28
탁자에 둘러앉은 빛   뚜르 154 22.06.28
달이 나를 기다린다 - 남진우   (2) 뚜르 136 22.06.28
사랑은 끝이 없다네   네잎크로바 122 22.06.28
6월도 가네  file (2) 예향도지현 171 22.06.28
오직 당신이기에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40 22.06.28
하늘로 띄우는 편지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283 22.06.28
지금 하십시오  file (8) 하양 517 22.06.28
당신의 전부  file (2) 하양 418 22.06.28
탐험하라, 꿈꾸라, 발견하라  file 하양 392 22.06.28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자  file 은꽃나무 172 22.06.28
기쁨  file 은꽃나무 118 22.06.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