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NBA에서 가장 큰 농구 선수
100 뚜르 2022.01.26 08:43:04
조회 310 댓글 3 신고

1980년대 중반,
NBA에 새로운 역사를 쓸 아프리카 전사가 등장했습니다.
그의 키는 무려 232cm였고 그의 팔 길이는
리그 역대 1위를 달성할 정도로 ‘거인’의 모습을
한 선수였습니다.

이 선수의 이름은 마누트 볼.
아프리카 남수단에 위치한 딩카족 출신이었고
소를 재산으로 여기는 부족의 문화로 인해 마누트 볼은
학교를 나가는 대신 어린 시절부터 소 떼를
지켜야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지역 리그 농구선수였던
사촌의 권유로 농구를 접하게 되었고
큰 키를 가진 마누트 볼에게는 적합한 운동이었기에
그도 흥미를 느꼈습니다.

그렇게 농구 선수로 활동을 하던 중
NBA 행을 제안받아 19세의 나이로 미국으로 떠났습니다.
그리고 낯선 타지에서 마누트 볼은 NBA 드래프트에
참가 자격을 받기 위해 영어도 몰랐지만 1년간 공부에 전념했고
그 결과 한 대학교에 합격했습니다.

그렇게 본격적인 NBA 생활이 시작되며
큰 키에 완벽한 수비가 가능했던 그는
프로리그에서 큰 활약을 보였고 그를 보기 위해
전석 매진이 되는 등 인기가 뜨거웠습니다.

하지만 무릎 부상으로 점점 경기력이 떨어졌고,
류머티즘성 관절염까지 겪으면서 결국 ‘방출’이라는
힘든 시기도 찾아왔습니다.

결국 1998년 은퇴를 하게 됐는데
더욱 충격적인 건 바로 6년 뒤 그의 근황이었습니다.
6년 뒤 그의 통장 잔고는 마이너스가 될 정도로
재정난에 허덕였고 하키, 복싱 등 다양한 이벤트를 전전하며
돈을 벌기 시작했습니다.

사람들은 그에게
‘NBA 선수가 광대로 전락했다’라는
조롱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사실 그의 이런 행보는 모두 이유가 있었습니다.
마누트 볼은 그동안 선수 생활로 번 수백만 달러의 거금은
남수단의 피난민과 기아, 그리고 교육이 필요한 곳에
모두 기부했던 것이었습니다.

그렇게 몇 년을 고군분투한 결과,
남수단에도 평화가 찾아왔고 그도 다시 고향으로 돌아가
많은 아이들이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학교를 세웠습니다.

 

 

지병이 있었던 마누트 볼은
2010년 47세의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났지만,
여전히 수많은 남수단의 아이들은
그의 희생으로 교육의 기회와 꿈을
키우고 있습니다.

우리는 누군가의 희생과 헌신으로
오늘의 행복을 누리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알고 보면 누군가의 희생과 헌신으로
생겨난 ‘행복’입니다.

그러니 흔한 일상의 행복을 누리며
이름 모를 누군가에게 항상 감사하십시오.
어제보다 특별한 오늘이 될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비누는 쓸수록 물에 녹아 없어지는 물건이지만 때를 씻어준다.
물에 녹지 않는 비누는 결코 좋은 비누가 아니다.
사회를 위하여 자신을 희생하려는 마음이 없고
몸만 사리는 사람은 녹지 않는 비누와
마찬가지로 나쁘다.
– 존 워너메이커 –

 

<따뜻한 하루>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어느 하늘에 보내는 편지   new 은꽃나무 45 00:04:14
박규원의 [ 오월에 쓰는 편지 ]  file 모바일등록 new (4) k하서량 135 00:01:51
봄비와 가을비   new 도토리 22 22.05.25
그가 내 얼굴을 만지네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60 22.05.25
푸른 일기장 / 임은숙  file new 행운초 152 22.05.25
나무로 만들어진 닭   new (4) 뚜르 144 22.05.25
노랑무늬붓꽃 /백승훈   new 뚜르 106 22.05.25
인생에서 꼭 필요한 5 "끈" ​   new (2) 뚜르 123 22.05.25
한국화 소재(素齋) 작약  file new 미림임영석 100 22.05.25
도전하는 자가 삶을 쟁취한다  file 책속의처세 130 22.05.25
사랑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네잎크로바 145 22.05.25
♡ 함부로 비난하지 마라  file (3) 청암 156 22.05.25
무소식이 희소식인가  file (2) 예향도지현 157 22.05.25
그대의 바다에서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97 22.05.25
삶을 사랑하자  file 은꽃나무 185 22.05.25
그만 내려놓으시오   은꽃나무 213 22.05.25
산보길   은꽃나무 90 22.05.25
인생의 작은 교훈들  file (2) 하양 241 22.05.25
다섯 가지 질문  file (4) 하양 236 22.05.25
본질이 먼저다  file (2) 하양 202 22.05.2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