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감동을 주는 말 한마디
12 그도세상김용호 2022.01.25 11:57:45
조회 476 댓글 0 신고
감동을 주는 말 한마디

로저 롤스는 제35대 뉴욕주 주지사이자 뉴욕 역사상
최초의 흑인 주지사였다.

그는 뉴욕의 한 빈민촌에서 태어났다.
그곳은 술 주정꾼들이 많고, 마약 꾼들과 강도,
그리고 불법 이민자들이 들끓는 그런 곳이었다.

이곳에서 자라난 아이들은 학교도 무단결석을 하고, 싸움질과 절도,
심지어는 마약 복용까지 서슴지 않는 생활에 물든 채 성장하기 때문에
대다수가 어른이 된 이후에 사회에서 인정받는 직업을 거의 갖지 못했다.

로저 롤스도 어렸을 때 뉴욕 부루클린에 있는 로비타 초등학교의
흑인 학생이자 문제 학생이었다.

어려서 부터 아이들과 싸움질만 하고 무단결석도 잘하는 그런 학생이었다.
학교의 선생님들도 골머리 앓고 있는 학생이었고, 그의 친구들 역
시 별반 다르지 않았다.

1961년 새 학기가 시작된 날, 이학교에 '피어 폴'이란 선생님이
새로 부임해 왔다.
폴 선생님은 이 학교 오기 전부터 학생들의 악명을 들어 알고 있었다.

그런데 폴 선생님은 이러한 학생들을 그대로 놔두고 보는 선생님이 아니었다.

충고와 설득이 아무런 효과가 없자, 폴 선생님은 빈민가 아이들이
미신에 무척 집착하고 따른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폴 선생님은 어느 때와 마찬가지로 책을 들고 교실에 들어가서
"오늘은 수업을 하지않고 너희들의 손금을 봐주겠다" 라면서
아이들에게 두 손을 내밀고 조용히 앉으라고 말했다.
그리고 한 명씩 손금을 봐주기 시작했다.

아이들은 너도나도 손금을 봐 달라고 재촉했다.
그런데 폴 선생님에게 손금을 본 아이들은 하나같이
기쁨과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폴 선생님은 모든 아이들에게 커서 백만장자가 되거나,
높은 지위에 오를 것이라고 예언했기 때문이다.

맨 마지막으로 한 흑인 소년의 차례가 되었다.
그 아이는 어려서부터 누구도 자기에게 좋은 말을 해 준 사람이
없던 터라, 속으로 선생님의 불길한 말이 나오면 어쩌나 불안했다.

폴 선생님은 불안해 하는아이를 달래며,
"너도 손금을 봐 줄게, 난 손금을 아주 정확하게 본단다.
단 한 번도 틀린 적이 없어." 라고 말했다.

아이는 긴장된 표정으로 손톱에 때가 잔뜩 낀 손을 내밀었다.

폴 선생님은 아이의 작은 손을 자세히 살펴보다가 진지하고
확신에 찬 목소리로 아이의 눈을 바라보며
"정말 굉장하구나. 넌 커서 뉴욕의 주지사가 되겠다."라고 말했다.

아이는 자신의 귀를 믿을 수가 없었다.
하지만 폴 선생님이 보는 손금은 한 번도 틀린 적이
없다고 하지 않았던가?

아이는 가슴이 찡 하면서 그 말이 마음속 깊이 자리를 잡았으며
그 날 이후 더 이상 할렘가의 쓰레기 더미 속에서 딩굴지 않았고,
걸을 때도 당당하게 걸으며 40년동안 뉴욕주지사가 되기 위해
신분에 걸맞는 행동을 하려고 무척 노력했다.

다른 아이들도 손금을 본 후로는 싸우거나 무단으로 결석하는 일이 없이
공부를 열심히 해 좋은 대학에 진학하는 등 그들의 삶은 완전히 변했다.

후일, 손금을 봐 주었던 아이들 중 대부분이 정말로 부자가 되거나
운동선수로 성공하거나 높은 지위에 올랐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손금을 본 아이도 역시 51세에 뉴욕주의 주지사이자
역사상 최초의 흑인 주지사가 되었다.

그가 바로 로저 롤스다.
로저 롤스가 뉴욕주지사에 당선된 후 취임식 날 300여명의 기자들이
그를 에워싸고 물었다.

“주지사가 된 비결이 무엇입니까?”
“피어폴 선생님 때문입니다.” 주지사는 망설임 없이 대답했다.

“피어 폴 선생님이 누굽니까?” 라고 묻는 기자들에게 피어
폴 선생님의 이야기를 해주었다.

그는 취임사에서..
"꿈을 갖는데는 돈이 들지 않습니다.
설사 거짓말에서 비롯된 꿈일지라도 스스로 확신을 갖고 끝까지
견지한다면 그 꿈은 반드시 이루어집니다."

아이들에게 감동을 주는 어른의 말 한마디가 아이들의 운명을 결정합니다.
꿈은 이루어진다고……

출처 : 향기로운 둥지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걱정마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22 00:30:28
사랑할 것들이 많은 것을  file new 하양 11 00:24:54
마음 문을 활짝 여세요  file new (1) 하양 21 00:12:59
사람들은 길에 넘어지면 돌을 탓한다  file new (1) 하양 12 00:10:44
엄마가 휴가를 나온다면   new 산과들에 10 22.05.27
밤에 익숙해지며   new 산과들에 15 22.05.27
그릇   new 산과들에 15 22.05.27
당신의 오늘은 어디 있는가?   new 김용수 67 22.05.27
어린 시절 아름다운 추억  file new 미림임영석 56 22.05.27
사랑할 때   new 대장장이 86 22.05.27
희망 우산   new 도토리 119 22.05.27
장미의 사랑노래   new 도토리 121 22.05.27
장미꽃   new 도토리 128 22.05.27
지상의 길   new 대장장이 50 22.05.27
커피는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09 22.05.27
#책속의_한마디_사랑의_방정식  file new 책속의처세 55 22.05.27
더 굵고, 더 긴 선   new (3) 뚜르 133 22.05.27
앞으로 세 걸음, 뒤로 세 걸음   new (1) 뚜르 157 22.05.27
독거소녀 삐삐 /최정란   new (1) 뚜르 90 22.05.27
사라지는 마을   new (2) 대장장이 84 22.05.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