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겨울 나무를 보며
17 대장장이 2022.01.24 09:56:00
조회 131 댓글 0 신고

 



           겨울 나무를 보며

 

 

                스물 안팎 때는 

                면 수 풀이 온통 산발을 하고

               어지럽게 흔들어

               갈피를 못 잡는 그리움에 살았다.

               숨가쁜 나무여 사랑이여.

 

               이제 마흔 가까운

               손등이 앙상한 때는

               나무 들도 전부 

               겨울 나무 그것이 되어

               잎사귀들을 떨어내고 부끄럼 없이

              시원하게  벗읊 것을  벗어버렸다

 

             비로소 나는 탕에 들어앉아

             그것을이 나를 향해

             손을 흔들며

             기쁘게 다가오고 있는 것 같음을

             부우면 노을 속 한 경치로써

             조금씩 확인할 따름이다.

                                   ◈ 박 재 삼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맨날 그런 식이다   은꽃나무 124 22.05.24
겨울 바다   산과들에 78 22.05.23
고독   산과들에 91 22.05.23
벗 하나 있었으면   산과들에 120 22.05.23
바람의 이름으로   대장장이 91 22.05.23
가뭄이 너무너무 길어요!  file 미림임영석 118 22.05.23
사랑만 하며 살고 싶다   대장장이 152 22.05.23
#부와성공의인사이트_유대인탈무드명언  file 책속의처세 104 22.05.23
오늘의 사진 한컷  file 라이더카우보.. 114 22.05.23
꿀벌의 침   (2) 뚜르 209 22.05.23
나만의 재주   (4) 뚜르 248 22.05.23
살다 보면 살아진다 ​/박상천   (2) 뚜르 199 22.05.23
나를 위한 명심 보감   네잎크로바 177 22.05.23
♡ 어머니의 품  file (7) 청암 210 22.05.23
그리움의 꽃은 시들지 않는다  file (2) 예향도지현 145 22.05.23
천사의 나팔 악마의 나팔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114 22.05.23
시간이 흘러 간다는 것은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344 22.05.23
그런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file (3) 은꽃나무 308 22.05.23
빨간 장미꽃으로 편지에 담고   은꽃나무 129 22.05.23
늙은 호박   은꽃나무 110 22.05.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