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름다운 비명
100 하양 2022.01.23 00:48:44
조회 719 댓글 0 신고

 

 

아름다운 비명

 

바닷가에 앉아서

파도 소리에만 귀 기울여 본 사람은 안다

한 번도 같은 소리 아니라는 거

그저 몸 뒤척이는 소리 아니라는 거

바다의 절체절명,

그 처절한 비명이 파도 소리라는 거

 

깊은 물은 소리 내지 않는다고

야멸치게 말하는 사람아

생의 바깥으로 어이없이 떠밀려 나가 본 적 있는가

생의 막다른 벽에 사정없이 곤두박질쳐 본 적 있는가

 

소리 지르지 못하는 깊은 물이

어쩌면 더 처절한 비명인지도 몰라

깊은 어둠 속 온갖 불화의 잡풀에

마음 묶이고 발목 잡혀서

파도칠 수 없었다고 큰소리 내지 못했다고

차라리 변명하라

 

바다가 아름다운 것은

저 파도 소리 때문인 것을

너를 사랑하는 이유도 그러하다

 

- 박선희 -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인생 친구가 있어 좋다   (2) 네잎크로바 217 22.05.20
봄 날은 간다  file (2) 예향도지현 139 22.05.20
들길을 걸으며 드리는 기도   도토리 229 22.05.20
영혼을 노래하는 시   도토리 238 22.05.20
친정엄마  file (4) 하양 302 22.05.20
꿈을 가진 이가 아름답다  file (4) 하양 355 22.05.20
내 아픔 아시는 당신께  file 하양 308 22.05.20
비움의 노래   (1) 도토리 248 22.05.20
벌써 두 번째 붉은 달님 얼굴  file 미림임영석 97 22.05.19
어른   (1) 루리의달 111 22.05.19
당신을 사랑 하는 마음 ^^♡♡   모바일등록 77엄지 153 22.05.19
까지도 감사   은꽃나무 186 22.05.19
사람의 혀   은꽃나무 158 22.05.19
사무침   은꽃나무 103 22.05.19
5월의 진한 꽃향기도~  file 미림임영석 102 22.05.19
넉넉하게 사는 길   김용수 161 22.05.19
아련한 날의 그리운 추억이여~  file 미림임영석 126 22.05.19
당신은 나의 꽃입니다   무극도율 121 22.05.19
해처럼, 물처럼, 바람처럼   무극도율 141 22.05.19
행복은 새를 닮았습니다   무극도율 112 22.05.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