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름다운 비명
100 하양 2022.01.23 00:48:44
조회 719 댓글 0 신고

 

 

아름다운 비명

 

바닷가에 앉아서

파도 소리에만 귀 기울여 본 사람은 안다

한 번도 같은 소리 아니라는 거

그저 몸 뒤척이는 소리 아니라는 거

바다의 절체절명,

그 처절한 비명이 파도 소리라는 거

 

깊은 물은 소리 내지 않는다고

야멸치게 말하는 사람아

생의 바깥으로 어이없이 떠밀려 나가 본 적 있는가

생의 막다른 벽에 사정없이 곤두박질쳐 본 적 있는가

 

소리 지르지 못하는 깊은 물이

어쩌면 더 처절한 비명인지도 몰라

깊은 어둠 속 온갖 불화의 잡풀에

마음 묶이고 발목 잡혀서

파도칠 수 없었다고 큰소리 내지 못했다고

차라리 변명하라

 

바다가 아름다운 것은

저 파도 소리 때문인 것을

너를 사랑하는 이유도 그러하다

 

- 박선희 -

7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더 굵고, 더 긴 선   new 뚜르 58 09:05:11
앞으로 세 걸음, 뒤로 세 걸음   new 뚜르 51 09:05:06
독거소녀 삐삐 /최정란   new 뚜르 46 09:05:02
사라지는 마을   new (1) 대장장이 22 08:52:59
세월과함께 떠나버린 청춘   new 네잎크로바 22 08:22:53
♡ 변화의 열쇠는 나에게 있다  file new (1) 청암 37 07:58:35
한컷의 오늘 사진  file new 울트라카우보.. 22 07:38:44
석류의 붉은 가슴  file new 예향도지현 33 07:25:04
하루라는 무대위에서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76 03:10:40
삶과 사랑은 서로 이해하는 것  file new 하양 92 00:36:23
부드러움의 힘  file new (2) 하양 82 00:35:21
나를 불행하게 하는 것들과 잘 헤어지기  file new (1) 하양 71 00:33:59
오늘  file new 은꽃나무 71 00:03:19
흰죽 한 그릇   new 은꽃나무 69 00:03:15
은발의 청춘   new 은꽃나무 76 00:03:12
가난한 사랑 노래 -이웃의 한 젊은이를 위하여   new 산과들에 67 22.05.26
바람의 말   new (1) 산과들에 97 22.05.26
나를 생각햐세요   new 산과들에 82 22.05.26
빵 냄새가 있는 풍경   new (1) 대장장이 98 22.05.26
똑딱똑딱 초침 속의 세월  file new 미림임영석 93 22.05.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