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겨울나그네
17 대장장이 2022.01.20 18:24:52
조회 123 댓글 1 신고

 

               겨울나그네

 

                     내 이른에 딸린 것들 

                     고향에다 아쉽게 버려두고

                     바람에 밀리던 플라더너스 

                     무거운 잎사귀 되어 겨울길을 떠나리라.


                     구두에 진흙덩이 묻

                     담장이 마른 저녁바람에 스칠 때

                     불을 켜는  마을들은

                     빵을 굽는 난로같이 안으로 안으로 다스우리라.

 

                     그곳을 떠나 이름 모를 언덕에 오르면

                     나무들과 함께 머리 들고 나란히 서서                              

                     더 멀리 가는 길을 우리는 바라보라라

 

                     재잘거리지 않고

                     누구와 친하지도 않고

                     언어는 그다지 쓸데없어 겨울옷 속에서

                     비만하여 가리라

 

                    눈 속에 깊이 묻힌 지난 해의 낙엽들같이

                    낯설고 친절한 처음 보는 땅들에서

                    미신에 가까운 생각들에 잠기면

                    겨우내 다스운 호울로에 파묻히리라.

 

                   얼음장 깨지는 어느 항구 에서

                   해동解凍의 기적 소리 기적처럼 울려와

                   땅 속의 짐승들 울먹이고

                   먼 곳에; 깊이 든 잠 누군가 흔들어 깨울 때까지.

 

                                               ∴ 김 현 승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벌써 두 번째 붉은 달님 얼굴  file 미림임영석 99 22.05.19
어른   (1) 루리의달 114 22.05.19
당신을 사랑 하는 마음 ^^♡♡   모바일등록 77엄지 166 22.05.19
까지도 감사   은꽃나무 193 22.05.19
사람의 혀   은꽃나무 163 22.05.19
사무침   은꽃나무 108 22.05.19
5월의 진한 꽃향기도~  file 미림임영석 104 22.05.19
넉넉하게 사는 길   김용수 165 22.05.19
아련한 날의 그리운 추억이여~  file 미림임영석 126 22.05.19
당신은 나의 꽃입니다   무극도율 123 22.05.19
해처럼, 물처럼, 바람처럼   무극도율 146 22.05.19
행복은 새를 닮았습니다   무극도율 115 22.05.19
나그네의 노래   도토리 260 22.05.19
성실함으로 자신을 평가하라   (2) 뚜르 199 22.05.19
수달래 꽃 편지 /박종영   뚜르 99 22.05.19
일곱 가지 행복서비스   뚜르 182 22.05.19
오늘의 사진 한컷  file 라이더카우보.. 101 22.05.19
♡ 인간은 고통 속에서 성장한다  file (4) 청암 196 22.05.19
당신이 오늘에 차음이였으면 좋겠습니다   네잎크로바 142 22.05.19
그림자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17 22.05.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