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겨울나그네
17 대장장이 2022.01.20 18:24:52
조회 123 댓글 1 신고

 

               겨울나그네

 

                     내 이른에 딸린 것들 

                     고향에다 아쉽게 버려두고

                     바람에 밀리던 플라더너스 

                     무거운 잎사귀 되어 겨울길을 떠나리라.


                     구두에 진흙덩이 묻

                     담장이 마른 저녁바람에 스칠 때

                     불을 켜는  마을들은

                     빵을 굽는 난로같이 안으로 안으로 다스우리라.

 

                     그곳을 떠나 이름 모를 언덕에 오르면

                     나무들과 함께 머리 들고 나란히 서서                              

                     더 멀리 가는 길을 우리는 바라보라라

 

                     재잘거리지 않고

                     누구와 친하지도 않고

                     언어는 그다지 쓸데없어 겨울옷 속에서

                     비만하여 가리라

 

                    눈 속에 깊이 묻힌 지난 해의 낙엽들같이

                    낯설고 친절한 처음 보는 땅들에서

                    미신에 가까운 생각들에 잠기면

                    겨우내 다스운 호울로에 파묻히리라.

 

                   얼음장 깨지는 어느 항구 에서

                   해동解凍의 기적 소리 기적처럼 울려와

                   땅 속의 짐승들 울먹이고

                   먼 곳에; 깊이 든 잠 누군가 흔들어 깨울 때까지.

 

                                               ∴ 김 현 승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빵 냄새가 있는 풍경   (1) 대장장이 116 22.05.26
똑딱똑딱 초침 속의 세월  file 미림임영석 118 22.05.26
[기쁨을 같이 하고픈 사람들 ]  file (6) 마음의글 213 22.05.26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file (4) 마음의글 201 22.05.26
길을 걷는다는 겻은   대장장이 122 22.05.26
행복의 옷   김용수 123 22.05.26
햇빛에 놀란 무지개 춤   (1) 대장장이 92 22.05.26
네가 보고 싶다  file 솔새 135 22.05.26
♡ 이유 없는 사랑 이유 있는 이별  file (6) 청암 213 22.05.26
내려놓음 끝에 행복이 있다   (4) 뚜르 234 22.05.26
초가에 남은 자 /정채균   뚜르 110 22.05.26
​ 상한 마음 빨리 극복하기   (2) 뚜르 124 22.05.26
한컷의 오늘 사진  file 라이더카우보.. 94 22.05.26
바람의 언덕  file (2) 예향도지현 88 22.05.26
내 안에 특별한 사람   (1) 네잎크로바 124 22.05.26
아름다운 사람아  file 모바일등록 (7) 가을날의동화 362 22.05.26
희망의 배후   도토리 167 22.05.26
선택의 갈림길에서  file (4) 하양 303 22.05.26
운이 닿았어  file (2) 하양 288 22.05.26
나라는 존재를 내가 믿어주기를  file (4) 하양 297 22.05.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