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혼돈(混沌)의 세상에서
8 예향도지현 2022.01.20 07:44:16
조회 162 댓글 0 신고

 

 

혼돈(混沌)의 세상에서 / 藝香 도지현 

 

모든 것이

현실적인 경계를 잃었다

무엇이 선이고 무엇이 악인지

한꺼번에 뒤섞여 분간할 수 없다.

 

악화가 양화를 구축한다 했다

굴러온 돌이 박힌 돌을 뽑는다고 하고

뻐꾸기가 다른 둥지에 탁란한다

악화를 양화라 믿으라 하는 세상

정체성이 와르르 무너지고

도덕은 뿌리째 뽑혀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너와 나를 편 가르고

내가 하면 로맨스고 남이 하면 불륜인 세상

내 편은 배 불려 주고 보호까지 하면서

네 편은 어떻게 하면 죽이는가 하는 것

 

제삼자의 입장이 되어서 보면

이전투구에 피 터지게 싸움질하니

두고 보자니 정신이 혼미해지고

혼란해서 마음 둘 곳이 없는데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물결도 없이 파도도 없이   은꽃나무 174 22.05.17
저녁   산과들에 99 22.05.17
서시   산과들에 104 22.05.17
아카시아 진한 향기 끝자락  file 미림임영석 137 22.05.17
임인년 5월 15일 보름날 달님  file 미림임영석 90 22.05.17
풀꽃과 나   도토리 290 22.05.17
풀꽃의 노래   도토리 301 22.05.17
행복한 풀꽃의 노래   도토리 309 22.05.17
따스한 웃음을   대장장이 158 22.05.17
입하늘과 입천장   김용수 108 22.05.17
백 년의 사랑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45 22.05.17
그 친구, 그 친구   (2) 뚜르 194 22.05.17
봄밤   (1) 뚜르 127 22.05.17
술적심 /오탁번   (1) 뚜르 112 22.05.17
자기가 병조림이라는 믿은 남자   대장장이 85 22.05.17
♡ 외로울 때는  file (2) 청암 189 22.05.17
그 담장 위의 붉은 꿈 송이  file (2) 예향도지현 122 22.05.17
사랑하는 너를 보고 있으면   대장장이 121 22.05.17
떠나버린 청춘   네잎크로바 131 22.05.17
그 빈자리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66 22.05.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