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작별 인사
100 뚜르 2022.01.20 07:36:00
조회 210 댓글 0 신고

 

힘든 시절을 서로 함께 의지하며
오랜 세월을 살아온 두 남자가 있었습니다.
이 둘은 자주 만나지는 못하더라도
늘 생각나고 보고 싶은 형제 같은
친구입니다.

어느새 그들은 머리가 새하얗게 변했고,
거동도 불편해진 쇠약한 노인이 되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한 친구에게서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친구야, 나 먼저 간다!”

친구의 이 말을 들은 노인은
전화받은 자리에 그대로 앉아 아무 말도 못 하고
그저 눈물만 흘렸습니다.

그리고 그 전화를 끝으로 몇 시간 뒤,
친구의 아들로부터 아버님이 운명했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이 세상과 작별할 시간이 되었다는 순간,
친구의 ‘먼저 간다’는 작별 인사 속에는
그동안 고마웠다는 감사의 의미가
있었을 것입니다.

 

 

인생에서 진짜 벗은 한 명도 어렵다는 걸
나이가 들수록 실감합니다.

기쁠 때든…
슬플 때든…
평안할 때든…
괴로울 때든…
시간이 흘러도 한결같이 곁을 지켜주는 사람,
내가 먼저 그런 사람이 되어주어야 합니다.

 

# 오늘의 명언
‘친구’라는 인디언 말은
‘내 슬픔을 자기 등에 지고 가는 자’이다.
– 인디언 명언 –

 

<따뜻한 하루>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물결도 없이 파도도 없이   은꽃나무 174 22.05.17
저녁   산과들에 99 22.05.17
서시   산과들에 104 22.05.17
아카시아 진한 향기 끝자락  file 미림임영석 137 22.05.17
임인년 5월 15일 보름날 달님  file 미림임영석 90 22.05.17
풀꽃과 나   도토리 290 22.05.17
풀꽃의 노래   도토리 301 22.05.17
행복한 풀꽃의 노래   도토리 309 22.05.17
따스한 웃음을   대장장이 158 22.05.17
입하늘과 입천장   김용수 108 22.05.17
백 년의 사랑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45 22.05.17
그 친구, 그 친구   (2) 뚜르 194 22.05.17
봄밤   (1) 뚜르 127 22.05.17
술적심 /오탁번   (1) 뚜르 112 22.05.17
자기가 병조림이라는 믿은 남자   대장장이 85 22.05.17
♡ 외로울 때는  file (2) 청암 189 22.05.17
그 담장 위의 붉은 꿈 송이  file (2) 예향도지현 122 22.05.17
사랑하는 너를 보고 있으면   대장장이 121 22.05.17
떠나버린 청춘   네잎크로바 131 22.05.17
그 빈자리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66 22.05.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