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시래깃국 모바일등록
25 가을날의동화 2022.01.20 01:00:42
조회 290 댓글 2 신고

 

 

 

수척한 아버지 얼굴에 박혀 있는

검은 별을 본다.

 

겨울은 점점 깊어가고

잔바람에도 뚝뚝 살을 내려놓는 늙은 감나무

 

열락과 고통이 눈 속으로 젖어드는 늦은 저녁

아버지와 시래깃국에 밥 말아 먹는다.

 

 

세상 어떤 국이

얼룩진 자국 한 점 남김없이 지워낼 수 있을까

푸른 빛깔과 향기로 맑게 피어날 수 있을까

 

또 다른 어떤 국이

자잘한 행복으로 밥상에 오를 수 있을까

저렇게 부자간의 사랑 오롯이 지켜낼 수 있을까

 

 

어느 때라도 `시래깃국` 하고 부르면

일흔이 한참 넘은 아버지와

쉰을 갓 넘긴 아들이 아무런 통증 없이

공기 속을 빠져 나온 햇살처럼 마주 앉아 있으리라

 

 

세상은 시리고도 따뜻한 것이라고

내 가족 이웃들과 함께

함박눈을 밟고 겨울 들판을 휑하니 다녀와서

시래깃국 한 사발에 또다시 봄을 기다리는

 

수척한 아버지 얼굴에 박혀 있는 

검은 별을 본다.

 

글/ 양문규

8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모래알의 노래   도토리 198 22.05.21
사랑의 행복   도토리 208 22.05.21
첫사랑   도토리 218 22.05.21
아침 점심 저녁 밤의 하루  file 미림임영석 128 22.05.21
5월 꽃향기 장미의 계절  file 미림임영석 121 22.05.21
오늘의 사진 한컷  file 라이더카우보.. 94 22.05.21
자화상   대장장이 101 22.05.21
하루의 시간  file 은꽃나무 215 22.05.21
안쓰러움   은꽃나무 98 22.05.21
사과나무  file 은꽃나무 139 22.05.21
밤의 꾀꼬리   (2) 뚜르 147 22.05.21
누구에겐가 편지를 띄운 일이 있으십니까?   (4) 뚜르 191 22.05.21
전화 - 마종기   뚜르 105 22.05.21
♡ 모든 것에 감사하라  file (2) 청암 186 22.05.21
우리 사랑하고 있다면   (2) 대장장이 121 22.05.21
그 바다에 가고 싶다  file (2) 예향도지현 95 22.05.21
조용히 손 잡아 주세요   네잎크로바 101 22.05.21
익숙해진다는 겻   대장장이 97 22.05.21
바람부는 날의 어느 것 하나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41 22.05.21
인생의 숱한 짐들 중에  file (2) 하양 311 22.05.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