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시래깃국 모바일등록
25 가을날의동화 2022.01.20 01:00:42
조회 313 댓글 2 신고

 

 

 

수척한 아버지 얼굴에 박혀 있는

검은 별을 본다.

 

겨울은 점점 깊어가고

잔바람에도 뚝뚝 살을 내려놓는 늙은 감나무

 

열락과 고통이 눈 속으로 젖어드는 늦은 저녁

아버지와 시래깃국에 밥 말아 먹는다.

 

 

세상 어떤 국이

얼룩진 자국 한 점 남김없이 지워낼 수 있을까

푸른 빛깔과 향기로 맑게 피어날 수 있을까

 

또 다른 어떤 국이

자잘한 행복으로 밥상에 오를 수 있을까

저렇게 부자간의 사랑 오롯이 지켜낼 수 있을까

 

 

어느 때라도 `시래깃국` 하고 부르면

일흔이 한참 넘은 아버지와

쉰을 갓 넘긴 아들이 아무런 통증 없이

공기 속을 빠져 나온 햇살처럼 마주 앉아 있으리라

 

 

세상은 시리고도 따뜻한 것이라고

내 가족 이웃들과 함께

함박눈을 밟고 겨울 들판을 휑하니 다녀와서

시래깃국 한 사발에 또다시 봄을 기다리는

 

수척한 아버지 얼굴에 박혀 있는 

검은 별을 본다.

 

글/ 양문규

8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늙고 나면 나보다 더 못한 사람이 없다   그도세상김용.. 117 22.06.26
좋은 글입니다   그도세상김용.. 93 22.06.26
빵 냄새가 있는 풍경   대장장이 115 22.06.26
마음이 깨어진다는 말   대장장이 123 22.06.26
이 그리움을 어찌해야 합니까   대장장이 142 22.06.26
뒷담화   산과들에 111 22.06.26
관념   산과들에 75 22.06.26
  산과들에 65 22.06.26
떡순이네 보리밥집 - 박무웅   뚜르 101 22.06.26
쉬고 싶은 남편 말하고 싶은 아내   (2) 뚜르 182 22.06.26
세 잎 클로버   도토리 298 22.06.26
사랑의 불꽃   도토리 308 22.06.26
행복한 나그네   도토리 317 22.06.26
맥아더 장군과 故 신동수(辛東秀) 일병   (1) 뚜르 88 22.06.26
길은 잃어도 사람은 잃지 말자   네잎크로바 108 22.06.26
♡ 현실 같은 화면. 화면 같은 현실  file (2) 청암 134 22.06.26
인터넷을 설치하던 날의 약속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74 22.06.26
좋겠다   은꽃나무 123 22.06.26
답답함이여   은꽃나무 100 22.06.26
무궁화로 피어난 님이시여   은꽃나무 75 22.06.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