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어느 날의 쓸쓸함 모바일등록
25 가을날의동화 2022.01.17 01:30:41
조회 472 댓글 4 신고

 

 

 

 

여보게, 햇볕이 좋아서

바람이 좋아서 눈물날 줄

예전에는 몰랐다네

 

 

어느 시인이 그랬다지

"누가 내 이름을 부르면

유년의 토방집 골방으로

울러 갔다 말해달라"고

 

 

누가 내 이름을 부르면

젊은 날의 다락방으로

울러 갔다고 말해주게

 

삐걱이는 계단을 오르면서도

그 때는 내 영혼이

얼마나 자유로웠는지 모른다네

 

 

살아오며 군데군데

접혀있는 삶의 페이지가

문득 견딜 수 없어

그냥 울러 갔다고 전해 주게

 

글/ 최옥

 

*허영자 시인의 < 울러 가다 > 에서 인용*

12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똑딱똑딱 초침 속의 세월  file new 미림임영석 2 11:27:23
[기쁨을 같이 하고픈 사람들 ]  file new 마음의글 13 10:51:29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file new 마음의글 14 10:21:45
길을 걷는다는 겻은   new 대장장이 24 10:05:44
행복의 옷   new 김용수 17 09:48:40
햇빛에 놀란 무지개 춤   new (1) 대장장이 28 08:52:57
네가 보고 싶다  file new 솔새 37 08:43:02
♡ 이유 없는 사랑 이유 있는 이별  file new (1) 청암 72 08:33:01
내려놓음 끝에 행복이 있다   new (1) 뚜르 101 08:31:44
초가에 남은 자 /정채균   new 뚜르 53 08:31:40
​ 상한 마음 빨리 극복하기   new 뚜르 51 08:31:37
한컷의 오늘 사진  file new 라이더카우보.. 42 07:57:54
바람의 언덕  file new 예향도지현 22 07:49:15
내 안에 특별한 사람   new 네잎크로바 39 07:41:35
아름다운 사람아  file 모바일등록 new (6) 가을날의동화 144 00:50:32
희망의 배후   new 도토리 97 00:42:40
선택의 갈림길에서  file new (4) 하양 91 00:35:25
운이 닿았어  file new 하양 63 00:33:20
나라는 존재를 내가 믿어주기를  file new (4) 하양 72 00:32:23
나이 들어간다는 건   new 은꽃나무 56 00:04: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