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외로우니까
22 도토리 2022.01.16 10:53:06
조회 176 댓글 0 신고
외로우니까 / 정연복

 

세상에는

외로운 게 참 많다

 

하늘에 흘러가는

한 점 구름

 

해님과 만날 수 없는

밤의 달님

 

바람결에 날리는

낙엽 하나

 

엄마 품이 그리운

갓난아기

 

해 저물녘 어스름

산 그림자

 

깊어 가는 가을밤

귀뚜리 울음소리.

 

이렇게 외로운

풍경들이 많이 있어

 

눈물도 그리움도

사랑도 생겨나는 거다.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나무 그늘   (6) 뚜르 183 22.05.24
사과밭 - 이병초   (2) 뚜르 125 22.05.24
♡ 황금 열매들의 노래  file (2) 청암 162 22.05.24
남편이라는 나무   네잎크로바 116 22.05.24
자고 싶은 선풍기  file (2) 예향도지현 112 22.05.24
고목에도 꽃이 핀다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156 22.05.24
닳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03 22.05.24
흘러내림   도토리 93 22.05.24
보물섬   도토리 103 22.05.24
인생은 추억 여행   도토리 142 22.05.24
헤어지던 날  file 하양 233 22.05.24
오래된 농담  file (4) 하양 286 22.05.24
삶이 힘들거든  file (6) 하양 369 22.05.24
어떻게 살것인가?  file 은꽃나무 163 22.05.24
사람은  file 은꽃나무 123 22.05.24
맨날 그런 식이다   은꽃나무 116 22.05.24
겨울 바다   산과들에 78 22.05.23
고독   산과들에 90 22.05.23
벗 하나 있었으면   산과들에 118 22.05.23
바람의 이름으로   대장장이 89 22.05.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