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그리고 나는 시인이 되었네 /모헌
100 뚜르 2022.01.14 07:18:18
조회 125 댓글 0 신고

 

 

그리고 나는 시인이 되었네  /모헌 



그대가 말했다


당신이 저를 사랑스럽게 바라보는 것처럼
저도 그렇게 당신을 보고 싶어요
그러니 당신의 눈을 저에게 주세요
그래서 나는 그대에게 내 눈을 주었네


당신이 제 마음의 소리를 듣는 것처럼
저도 그렇게 당신의 마음을 듣고 싶어요
그러니 당신의 귀를 저에게 주세요
그래서 나는 그대에게 내 귀를 주었네


당신이 저에게 달콤한 말로 속삭이듯이
저도 그렇게 당신에게 속삭이고 싶어요
그러니 당신의 입술을 저에게 주세요
그래서 나는 그대에게 내 입술을 주었네


당신이 저를 품에 안듯이
저도 부드럽게 당신을 안아 주고 싶어요
그러니 당신의 몸을 저에게 주세요
그래서 나는 그대에게 내 몸을 주었네


나는 온전히 비어 버렸어
아무에게도 보이지 않는 공기 같은 존재로
오직 마음만 남아서 진동하고 있었지
누군가 내 마음의 진동을 느꼈나 봐
그가 말했네
‘이것은 한 편의 시로구나’


그리고 나는 시인이 되었네


ㅡ 『POSITION포지션』(2021, 겨울호)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7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자화상   대장장이 101 22.05.21
하루의 시간  file 은꽃나무 215 22.05.21
안쓰러움   은꽃나무 98 22.05.21
사과나무  file 은꽃나무 139 22.05.21
밤의 꾀꼬리   (2) 뚜르 147 22.05.21
누구에겐가 편지를 띄운 일이 있으십니까?   (4) 뚜르 190 22.05.21
전화 - 마종기   뚜르 105 22.05.21
♡ 모든 것에 감사하라  file (2) 청암 186 22.05.21
우리 사랑하고 있다면   (2) 대장장이 121 22.05.21
그 바다에 가고 싶다  file (2) 예향도지현 95 22.05.21
조용히 손 잡아 주세요   네잎크로바 101 22.05.21
익숙해진다는 겻   대장장이 97 22.05.21
바람부는 날의 어느 것 하나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41 22.05.21
인생의 숱한 짐들 중에  file (2) 하양 310 22.05.21
마음의 인연  file (6) 하양 419 22.05.21
들길에 서서  file 하양 286 22.05.21
우리가 눈발이라면   산과들에 72 22.05.20
사랑하는 별 하나   (1) 산과들에 88 22.05.20
내 나이 스물하고 하나였을 때   산과들에 67 22.05.20
봄의 연가   대장장이 96 22.05.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