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까징끼
22 도토리 2022.01.13 12:48:16
조회 222 댓글 0 신고

 

 아까징끼 / 정연복

 

어릴 적 동무들과

신나게 뛰놀다가

 

꽈당 넘어져 깨진 무릎

언저리에서 피가 나면

 

엄마가 정성껏

발라주던 소독약.

 

무더운 한여름

이열치열과 마찬가지로

 

빨간 피만큼이나 새빨간

빛깔을 띠고 있었지.

 

지상에서 살아온 세월의 그림자

어느새 길게 드리워져

 

아까징끼는 그냥 약이 아니라

사랑의 묘약이었음을 문득 깨닫네.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행복   도토리 181 22.05.23
꿈꾸는 행복  file 하양 276 22.05.23
그리운 꽃편지 5   산과들에 89 22.05.22
사랑은   산과들에 84 22.05.22
사람이 풍경으로 피어나   산과들에 96 22.05.22
돌아가리라...귀거래사...   무심함 102 22.05.22
빚은 빛이다   대장장이 82 22.05.22
내가 너를 사랑하는 만큼   대장장이 135 22.05.22
읽으면 힘이 되는 명언   무극도율 160 22.05.22
본능   무극도율 86 22.05.22
영화 '벤허'에서 배우는 리더쉽   무극도율 83 22.05.22
천사의 나팔  file 모바일등록 김별 85 22.05.22
노인과 어느 한 꼬마   김용수 91 22.05.22
새소리   도토리 187 22.05.22
상처가 있을 때   대장장이 93 22.05.22
꽃반지   도토리 218 22.05.22
세 잎 클로버   도토리 227 22.05.22
성년의 날, 성인은 아이와 무엇이 다를까?   (4) 뚜르 161 22.05.22
힘이 필요하고 용기가 필요하다   (2) 뚜르 161 22.05.22
불편 /이명윤   뚜르 97 22.05.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